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17.4℃
  • 서울 18.9℃
  • 흐림대전 22.0℃
  • 흐림대구 19.9℃
  • 울산 19.5℃
  • 박무광주 22.5℃
  • 부산 20.8℃
  • 흐림고창 23.8℃
  • 제주 25.7℃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경제


배너

백두산 회담 ‘제2 도보다리’ 재연
[한국방송/이두환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마지막 날인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을 함께 오른다. 두 정상의 백두산 등반이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도보다리 산책’의 감동을 재연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 39분쯤 숙소인 평양 백화원영빈관을 출발, 북한 주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평양순안국제공항으로 이동했다. 이후 오전 7시 27분쯤 문 대통령을 태운 공군 2호기가 북쪽으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별도의 항공기를 이용해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한 뒤 문 대통령과 함께 백두산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양 정상은 이날 백두산의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올라갈 예정이며 기상 상황이 양호하다면 내려오는 길에 천지까지 들린다는 계획이다.삼지연에서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차량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장군봉까지 올라가는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차량 회동' 가능성도 점쳐진다. 또 다른 방법은 차편으로 백두산 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가는 방법이다. 다만, 이 방법의 경우 궤도 차량 운영이 현지 전기 사정에 따라 불투명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 방법을 선택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