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3.4℃
  • 구름조금제주 19.0℃
  • 맑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조금금산 10.6℃
  • 맑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 대화로 해결해야”

    - 박병석 의장, 코로나19 이후 첫 외빈으로 스웨덴 국왕 예방 –     -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한·스웨덴 협력도 제안 –     - K-스타트업센터 방문, “양국이 협력해 유니콘 기업 만들자” 격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28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왕궁에서 스웨덴 국왕 칼 구스타프 16세를 예방했다. 스웨덴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한 지난 3월 이후 구스타프 국왕이 외빈을 직접 접견한 것은 박 의장이 처음이다. 구스타프 스웨덴 국왕은 박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해 “북한이 공개적으로 사과해 더 이상 긴장이 고조되지 않게 막을 수 있었다”면서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은 “이례적으로 북한이 빠르게 사과 성명을 발표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를 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구스타프 국왕은 지난해 스웨덴과 한국 정상의 상호방문을 통해 양국이 서로 이해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하고 “30여 년 전부터 한국을 국빈방문은 물론 산업시찰과 스카우트 행사 관련해서 여러 차례 방문했는데 한국 경제와 사회의 변화를 관측 할 수 있었다”며 한국에 대한 관심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구스타프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에 훌륭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박 의장에게 한국의 코로나 대응상황에 대해 질문했다. 박 의장은 K방역에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 발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교육부(유은혜부총리겸교육부장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최교진)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및 질병관리청 등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공동으로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을 발표하였다. 정부는 학생·학부모가 예정된 일정에 시험을 치를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것은 정부와 교육계의 책무임을 명확히 하였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도 수능 응시를 집합금지 예외사유로 인정하되 우선적으로 사전조치를 통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로 하였다. 대학별평가에서도 격리 수험생이 최대한 전형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및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관계자 협의를 거쳐 지원방안을 구체화하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대입전형 관리방안 관련 교육부 브리핑을 통해 “수능 시행 일주일 전 11월 26일 목요일부터 전국 고등학교와 수능고사장으로 제공되는 모든 학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수능 전 지역사회 감염이나 학교 내 확진자 발생 등 불확실한 상황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조치다. 유 장관은 이날 “시험실 내 인원은 최대 24명 이내로 줄여 전체 시험장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