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9.6℃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일명 악마의 무기 ‘백린 연막탄’, ‘고폭탄’ 등 전국 민간지역에서 불발탄 20만 6천여발 발견

- 최근 5년간 민간지역 발견‧처리 불발탄 20만 6천여발 이상 - 경상도, 강원도, 서울‧경기‧인천 순으로 많아 - 60여 년간 묻혀있어도, 민간인에게 피해 준 경우 있어 - 한국전쟁 때 쓰였던 불발탄, 회수‧안전대책 필요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최근 5년간 민간지역에서 발견되어 처리한 불발탄이 약 20만발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나아가 임의로 불발탄을 다루다 사망한 민간인도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국방부 및 군의 회수 및 안전대책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기동민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북구을)이 국방부로 받은 ‘최근 5년간 민간지역 불발탄 발견 및 처리실적’에 따르면 ▲2017년 15,766발(1,079건) ▲2018년 19,671발(876건) ▲2019년 55,003발(953건) ▲2020년 29,849발(1,205건) ▲2021.8월, 86,488발(983건)으로 매년 끊이지 있고 발생하고 있다. 지역을 가리지 않고 불발탄이 꾸준하게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상도 84,685(40.1%) ▲강원도 56,206(27.2%) ▲서울‧경기‧인천 36,521(17.7%) ▲대전‧충청12,469(6.0%) ▲전라도 9,367 (4.5%) ▲울산‧대구‧부산 4,668(2.3%) ▲광주‧제주 2,861 (1.4%) 순으로 많았다. 특히, 경상도는 2020년 발견된 불발탄이 6,907발임에 비해 2021년에는 71,310발로 10배 이상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