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전체기사 보기

경찰관 5년간 자살 100명, 순직보다 5배

원유철 의원, 「정신치료에서 예방상담으로」 패러다임 전환한 '경찰심리상담법' 발의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자유한국당원유철의원(경기평택갑)은경찰의날을맞아최근5년간100명이나자살해순직보다5배나되는상황을근본적으로해결하기위한「정신치료에서예방상담으로」패러다임을전환한'경찰심리상담법'(「경찰복지법」일부개정법률안)을20일발의했다. 현행법에는'정신건강검사와진료등의의료지원'을하도록되어있어구(舊)‘경찰트라우마센터’(現마음동행센터)가2014년부터전국4곳에운영중이다. 그러나구(舊)명칭처럼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PostTraumaticStressDisorder)진단및치료중심이다보니경찰관들사이에‘정신과’라는부정적이미지확산으로이용률은저조했다.2015년1,960명,2016명2,016명이용에불과했고그사이에도경찰관들의자살은끊이지않았다. 경찰청은올해구(舊)‘경찰트라우마센터’를운영함에도경찰관이용률이기대이하인데다자살도중단되지않자,올해1월CI공모를통해그명칭을現‘마음동행센터’로변경했다.PTSD를중심으로하는데서나타난정신과적의료,진료에대한부정적이미지를줄이는동시에,올해에2개개소(서울,경기남부)를추가설치하겠다는계획이다. 그러나원의원은명칭을바꾸기이전에현PTSD에초점을맞춘정신과적‘의료및진료’와의연계중심의시스템을‘생활예방’중심의캐주얼한심리상담으로근본적인컨셉변경이필요하다고보았다.경찰관들이현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