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금)

  •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0.7℃
  • 박무서울 9.7℃
  • 박무대전 13.9℃
  • 구름많음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5.1℃
  • 박무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4.8℃
  • 맑음고창 13.7℃
  • 맑음제주 15.1℃
  • 흐림강화 9.7℃
  • 흐림보은 12.6℃
  • 구름조금금산 12.9℃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이미선·김경수·추경…여야 대립에 국회 또 허송세월

사사건건 대립하며 대립각 세워…4월 국회 급랭 한국당 “李 임명 시 ‘외부로’…민주당 ”국회 일 해야“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와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 허가 결정 등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 구도로 인해 어렵사리 열린 4월 임시국회가 급랭하는 분위기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4월 국회를 둔 여야의 입장은 정 반대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쟁을 위한 정쟁’은 안 된다며 민생과 경제 활성화 입법을 위해 4월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해외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전자결재를 통해 이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동원 가능한 모든 방법을 이용해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은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판단하고 있다. 여기에 김 지사에 대한 보석 허가 결정까지 이어지면서 가뜩이나 정국에 드리운 먹구름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여야의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대치 구도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정부의 경제·안보 실정을 고리로 대여 공세를 펼치는 한국당 등 보수야권과 이를 방어하는 민주당은 전혀 물러설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될 경우 오는 20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고 본격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