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2.9℃
  • 대전 4.9℃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6.7℃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인터뷰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50년된 영등포 쪽방촌”, 주거·상업·복지타운으로 탈바꿈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서울시(시장 박원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20.1.20일(월)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한다.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를 위한 MOU를 체결하며, 무료급식·진료 등을 통해 쪽방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단체*도 참여한다.*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영등포 보현종합지원센터, 영등포 쪽방 상담소, 옹달샘 드롭인센터[1.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추진배경]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 쪽방이란? 6.6㎡ 이내로 부엌, 화장실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곳으로 세입자는 보증금 없이 월세(또는 일세)를 지불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