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1.6℃
  • 구름많음대전 10.9℃
  • 맑음대구 9.4℃
  • 맑음울산 10.1℃
  • 구름조금광주 11.9℃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9.2℃
  • 맑음보은 6.1℃
  • 구름조금금산 6.6℃
  • 맑음강진군 10.3℃
  • 구름많음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환경

전체기사 보기

미세먼지 심각땐 차량강제2부제·임시공휴일 지정

‘미세먼지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 제정…‘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별 대응

[한국방송/이대석기자] 앞으로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 발생하면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의 위기경보가 내려지고 단계별 대응에 들어가게 된다. 환경부는 이러한 ‘미세먼지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을 제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표준매뉴얼의 적용대상은 초미세먼지(PM2.5)이며, 황사에 해당하는 미세먼지(PM10)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상 자연재난으로 현행과 같이 ‘대규모 황사발생 위기관리 대응 매뉴얼’이 적용된다. 유승광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이 15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기자실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메뉴얼제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환경부는 앞으로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하면 ‘관심-주의-경계-심각’의 4단계 위기경보가 내려지고, 단계별 대응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올해 3월 ‘재난안전법’ 개정으로 미세먼지가 사회재난에 포함된 이후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진행했으며 관계부처, 지자체, 전문가 등과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거쳐 표준매뉴얼을 마련했다. 표준매뉴얼의 내용을 보면, 우선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시 환경부 장관은 농도 수준과 고농도 지속 일수를 고려해 ‘관심-주의-경계-심각’의 4단계 위기경보




배너

최전방 야생멧돼지 포획, 80개 민관군합동팀 투입
[한국방송/이두환기자] 파주·연천·철원 등 접경지역 아프리카열병(ASF)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국방부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이 협조해 민간엽사, 군 포획인력,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 70∼80개 ‘민관군합동포획팀(이하 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15일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통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가용자산을 동원해 포획조치를 시작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 70∼80개로 구성된 ‘민관군합동포획팀’이 15일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통선 구간 내 야생멧돼지 출몰·서식지역에 투입된다. 사진은 야생멧돼지 폐사체 수거지점 및 현장모습.(사진=환경부)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지난 12일 합참의장, 각 군 총장, 군단장 등이 참석하는 ASF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해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포획방안 등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군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박한기 합참의장은 14일 지상작전사령관, 접경지역 군단장 등 작전부대 지휘관 등과 접경지역에 서식하는 야생멧돼지 포획방안을 논의, 군의 세부 이행방안을 수립했다. 이번 포획조치에는 국방부, 환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