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19.9℃
  • 서울 20.1℃
  • 박무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4.5℃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2.4℃
  • 박무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6℃
  • 박무제주 20.7℃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환경

전체기사 보기

인천 수돗물 6월 하순부터 순차적으로 정상공급

▷ 적수발생 원인은 수계전환 전과정에서 준비부실, 초동대처 미흡 등 대응 부실 ▷ 수돗물 공급은 6월 하순(6. 22.)부터 순차적으로 정상 공급될 것으로 예상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5월 30일부터 발생한 인천 수돗물 적수 사고에 대한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를 6월 18일 발표했다. 정부원인조사반은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이 참여하여 4개팀 18명으로 구성*하였으며, 6월 7일부터 사고원인 조사 및 정상화 방안, 재발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고 상황 종료 시까지 운영한다. * (정부원인조사반) 인천 수돗물 적수발생 원인을 찾기 위해 물이용기획과장을 반장으로 하고 4개 팀으로 나누어 각각 관망분석, 피해분석, 수질분석 등 조사를 진행하였고 전문가 18명으로 구성(환경부 5, 한강유역환경청 2, 국립환경과학원 1, 한국환경공단 4, 한국수자원공사 5, 학계 1) 사고개요 인천 수돗물 적수발생사고는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됨에 따라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전환하여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다. 5월 30일 13시 30분경 인천광역시 서구지역에서 최초로 민원이 접수되어 사고발생을 인지했고, 사고발생 4일 후인 6월 2일부터는 영종지역, 15일 후인 6월 13일부터는 강화지역까지 수도전에 끼워쓰는 필터가 변색된




배너

세종지방경찰청 25일 신설…지역치안 강화
[한국방송/한용렬기자] 충남지방경찰청이 담당했던 세종특별자치시의 치안을 세종지방경찰청이 독자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세종특별자치시의 치안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5일 세종지방경찰청을 신설한다고 18일 밝혔다. 그 동안 세종시는 42개의 정부기관이 입주하는 등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 치안체계 강화 필요성도 꾸준히 제기돼 왔는데, 이번 세종지방경찰청 신설로 세종시의 치안망이 보다 촘촘하게 구축될 전망이다. 경찰청. 세종지방경찰청은 5과(112종합상황실, 경무과, 생활안전수사과, 경비교통과, 정보보안과) 체제로 운영하고 산하에 정부세종청사경비대, 경찰관기동중대, 세종경찰서를 두게 된다. 지방청 중심의 생활안전 전문수사 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교통기동순찰팀을 두어 시민들의 교통 불편에도 신속하게 대응하는 등 치안서비스의 품질을 한층 높일 계획이다. 이번 지방경찰청 신설을 계기로 세종시와의 치안협력이 보다 강화됨은 물론 자치경찰제 논의도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는 자치경찰제 시범실시 대상지역으로 예정돼 있는데도 그간 충남지방경찰청의 관할에 속하다보니 자치경찰제 도입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