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구름조금동두천 -4.4℃
  • 흐림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1.5℃
  • 맑음대전 -3.1℃
  • 구름조금대구 -1.4℃
  • 구름조금울산 2.0℃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7.4℃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커뮤니티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선거법·공수처법 "내일 본회의 상정"…여야 전운 고조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추진하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은 12일 패스트트랙 법안을 13일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하겠다면서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할 경우 민주당 역시 필리버스터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내년도 예산안에 이어 패스트트랙 법안의 '날치기 처리'까지 시도하는 것은 '의회 쿠데타'라며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철회하라고 압박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개혁과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고, 대화와 타협만으로 정국을 해결하긴 어려워 보인다"며 "본회의가 열리면 단호하게 개혁법안과 민생법안, 예산부수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쟁점이 있는 법안인 만큼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막거나 방해하지 않겠다.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우리도 당당히 토론에 임하겠다"며 "토론을 통해 검찰개혁과 선거제 개혁이 왜 필요한지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호소하겠다"고 했다. 특히 한국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