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7.8℃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6.1℃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커뮤니티

솟대문학 2015년 겨울호 통권 100호 맞아 미술계에서 축하나서

URL복사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0월 19일 -- 한국장애예술인협회는 국내 유일의 장애인문학지 솟대문학이 2015년 겨울호로 통권 100호를 맞게 된다고 밝혔다. 

솟대문학 100호를 기념하기 위하여 화가들이 나섰다. 

대한민국장애인미술대전 대상 작가인 서양화가 김영빈은 가장 먼저 솟대 100개를 그린 서양화 <염원>을 솟대문학에 보냈다. 

솟대문학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던 원로시인 故 구상 선생의 사위인 판화작가 김의규는 서로 다르지만 행운이 맞닿을 것이라는 희망을 담은 작품 <couplet-2행연구>로 솟대문학 100호의 역사를 표현하였다. 

사고로 양쪽 팔이 절단되어 의수에 붓을 꽂고 그림을 그리는 수묵화가 석창우은 “행복한 글터 솟대문학 백호, 아름다운 문학으로 영원히 빛날 것입니다”라는 솟대문학 100호 휘호로 축하의 뜻을 전하였다. 

이밖에 조각가 윤영호는 솟대문학의 성장을 <솟대가족의 행복>이란 작품으로 만들어서 축하의 선물을 하였으며, 휠체어를 사용하는 목공예가 김윤숙 님은 솟대 시리즈 6으로 솟대의 다양한 모습을 작품화하여 솟대문학 100호 기념 갤러리에 싣는다. 

솟대문학 방귀희 발행인은 “솟대문학 100호에는 다양한 화보를 실어서 솟대문학을 이미지로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솟대문학은 1991년 4월에 창간호를 낸 이래 단 한 번의 결간 없이 25년 동안 발간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1 우수콘텐츠 잡지’에 선정되기도 하였다. 

전국의 장애문인 1,000여 명과 함께하는 솟대문학은 그동안 160여 명의 장애문인을 배출하며 한국에 장애인문학이란 새로운 장르를 만들었다.


종합뉴스

더보기
해양경찰청, 설 명절 해양안전 특별 대책 추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설 명절을 맞아 1월 17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2월 2일까지‘해양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속 도서지역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바다를 찾는 관광객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해양 안전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코로나 19 방역조치와 병행하여 ▲다중이용선박·연안해역 안전관리 ▲해양경계 강화 및 대응체계 확립 ▲민생침해 해양범죄 단속 ▲해양 오염 사고 예방 점검 ▲공직기강 확립 등 5개 분야이다. 해양경찰청은 1월 17일부터 28일까지 설 명절에 앞서 민·관 합동 기동점검단을 구성해 유선과 도선 등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실태 및 안전장비·시설 관리 등에 대해 현장 예방 지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낚시어선에 대해서도 정원초과, 음주운항 등 안전 위해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병행 할 예정이다. 경비함정과 항공기, 파출소, 구조대는 안전관리 특별 기간 동안 각종 해양사고에 대비해 24시간 비상 출동태세를 유지하고, 순찰을 강화해 각종 사건・사고를 예방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귀성·귀경객 안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