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7.4℃
  • 구름조금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5℃
  • 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3.2℃
  • 연무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11.6℃
  • 구름많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뉴스

「2019 지자체 국제관계관 연찬회」 개최

전국 지자체 국제교류업무 담당관 및 프랑스 지자체 대표단 등 230명 참석

[대구/남용승기자]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는 3월 14일부터 15일 까지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019 지자체 국제관계관 연찬회」를 개최했다.

2019 지자체 국제관계관 연찬회


연1회 개최되는 연찬회는 지자체 국제교류업무 담당관을 위한 업무 연찬 및 정보교류의 장이며, 금번에는 시도·시군구 교류담당자(180여명), 프랑스 지자체 대표단, 외교부, 한·아프리카재단, 한국국제교류재단 등 국제교류 유관기관 관계자, 협의회 6개 해외사무소(일본, 중국, 호주, 미국, 프랑스, 영국)를 포함하여 230여명이 참석했다.

첫째 날 박원순 협의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연찬회가 10년째를 맞는 올해는 ‘한-불 지자체 교류회의’를 연계함으로써 ‘글로벌 소통의 장’으로 발전하였다며, 이번 연찬회가 국내 교류 관계자들이 협의회 해외사무소 뿐만 아니라 프랑스 지자체 교류대표단과도 소통하면서, 교류 내용을 공유하고 바람직한 교류추진 전략을 공동으로 모색하는 귀중한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국 각지에서 대구를 방문한 자치단체 국제업무 담당자 및 유관기관 관계자에 환영인사를 전하고, 만찬 식전 오페라공연과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투어를 제공하여 문화의 도시 대구의 명성과 우수한 정책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아울러, 대구시는 물·의료·에너지·미래형자동차·사물인터넷(IoT) 등 대구 5대 미래 산업을 집중 육성하면서 관련 국제회의와 전시회를 유치하는 등 글로벌 도시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둘째 날에는 ▲한-불 지자체 교류회의 ▲국제교류 특강(성공적인 지방외교 전략과 과제) ▲문화투어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진행된다.

한-불 지자체 교류회의는 협의회 프랑스사무소 최경주 소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쥬느비에브 쎄브랑(Genevieve SEVRIN) 프랑스 자매도시연합 사무총장이 프랑스 지자체 국제교류 현황 및 최근 동향을 발표한다. 이어서 제롬 떼발디(Jerome TEBALDI) 뚜르시 부시장이 한국과 교류에 관심이 있는 프랑스 자치단체 모임인 그룹뻬이꼬레(Groupe pays Coree)의 회장으로서 활동계획과 뚜르시를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서울 구로구와 이씨레물리노와의 자매교류 연혁을 구로구에서 발표한다.

국제교류 특강은 홍종경 동북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 사무총장이 성공적인 지방외교 전략과 과제를 주제로 지방외교의 사례와 의의, NEAR의 설립배경과 북방경제협력, 국제교류업무 발전을 위한 담당자의 자세를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2일차 오후에는 대구시가 제공하는 문화투어로 국내 안전체험교육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를 방문하여 생활안전체험과 위기대응체험을 실시한다.

배너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평화 이뤄지면 한-말레이 경협 폭 넓어질 것”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진다면 양국 간 경제협력의 폭은 더욱 넓어질 것”이라며 “경제인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신남방정책의 전략적 파트너, 말레이시아와의 경제협력’이라는 주제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벼우면 같이 들고, 무거우면 같이 짊어진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이 있다”며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함께한다면 어떤 어려움도 가벼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상생번영은 물론, 아시아 전체의 평화와 번영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이 앞으로도 서로 돕고 배우며 미래를 향해 함께 가자”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 전문. 얍 다툭 이그나티우스 다렐 레이킹(Y.B. Datuk Ignatius Darell Leiking) 국제통상산업부 장관님, 탄스리 다툭 떼 레옹 얍(Tan Sri Datuk Ter Leong Yap) 말레이시아 상공회의소 회장님, 다토 아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