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9.6℃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충남도, 미래 성장동력 ‘해양치유산업 선점’ 속도낸다

- 태안 해양치유시범센터 2024년 개관 목표로 올해 안 첫 삽 뜨기로 - - ‘서비스 모델 정립’ 시범사업도 추진…양승조 지사 16일 현장 점검 -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손꼽히는 해양치유산업 선점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태안 해양치유시범센터 연내 착공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충남형 해양치유 시범사업을 통해 산업 육성 기반을 다지고 있다. 16일 도에 따르면, 해양치유산업은 갯벌과 소금, 해양심층수, 해조류 등 해양 자원을 활용해 체질 개선, 면역력 향상, 항노화 등 국민 건강을 증진시키는 서비스 및 재화를 생산·제공하는 것을 일컫는다. 도는 우선 지난 2017년 해양수산부 공모에 선정된 태안 해양치유시범센터 건립 사업을 연내 본격 추진한다. 해양치유시범센터는 태안군 남면 달산포 일원에 340억 원을 투입, 지하 1·지상 2층, 연면적 8543㎡ 규모로 건립한다. 해양 치유 자원을 활용한 건강 관리와 휴양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짓는 이 센터에는 해수운동 및 마사지 시설, 소금 및 피트 테라피실, 피부케어 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도는 2023년 완공 및 2024년 개소를 목표로 연말까지 설계 완료 및 발주를 거쳐 첫 삽을 뜰 계획이다. 충남형 해양치유 시범사업은 해양치유시범센터 안정적 운영 기반 마련과 차별화된 해양 헬스케어 서비스 모델 정립을 위해 올해부터 3년 간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