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9 (금)

  • 흐림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22.5℃
  • 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17.9℃
  • 흐림울산 18.9℃
  • 광주 18.3℃
  • 흐림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9.2℃
  • 제주 19.4℃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조금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8.4℃
  • 맑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국회

이후삼 의원, 전국 건설 현장에서 두달만에 684건 사고 발생...하루에 11건 꼴

“철저한 원인분석으로 확실한 재발방지대책 수립해야”
발주청 및 인허가기관의 24시간 내 신고 미비 드러나, 건설사고 신고제도 보완 필요

[한국방송/한용렬기자] 최근 2달간 국토교통부에 신고된 건설 사고가 무려 684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건설 현장에서 하

루에 11건의 사고가 발생하는 셈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후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북 제천 단양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

출받은건설사고 신고 접수 현황자료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신고된 건설사고가 684건으로 나타났다인명피해

는 총 704명이 발생했으며, 48명이 숨지고 656명이 다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181건으로 건설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고서울 91경상남도 51부산광역시 40건순으로 조사

됐다사망자 수는 서울이 9명으로 가장 많았다.

 

발주청 및 인허가기관이 조사를 마친 338건의 건설 사고를 사고유형별로 보면 넘어짐이 82건으로 가장 많았고떨어짐이 75

으로 그 뒤를 이었다이어 물체에 맞음 51끼임 41절단/베임 28감전 2분류 불능이 1건으로 집계됐다.

 

작업자 수별로 보면 총 19명 이하의 인력이 투입된 건설 현장에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된 것으로 나타나주로 작업자 인원이 적

은 현장에서 사고 위험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후삼 의원은 건설 현장이 위험한 것은 알고 있었지만 62일 동안 무려 684건의 건설사고가 발생하고, 48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나 매우 안타깝다며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국토부는 철저한 원인분석을 통하여 재발방지대책을 수

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설기술진흥법이 개정되면서 2019년 7월 1일부터 발주자를 제외한 건설공사 참여자는 모든 건설 사고를 즉시 국토교통부에

신고해야한다.

 

그러나 건설사고가 국토부에 접수되면 이를 발주청 및 인허가기관에서 24시간 내에 사고 조사를 하여 관련 내용을 국토부에 제

출하여야 하는데제출된 것은 338건으로 절반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제도의 미비점이 드러났다.

 

이후삼 의원은 그동안 건설사고 집계가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앞으로 건설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규

명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발주청 및 인허가기관의 사고 조사가 24시간 내에 이뤄지지 않고 지체되

고 있는 등 제도의 미비점이 드러났는데지속적인 교육과 협조를 통해 실효성을 갖추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靑 "北, 연락사무소 폭파 사전 통보 없었다"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청와대는 18일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사전에 청와대에 통보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그런 사실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윤 수석은 "저희가 이미 밝힌 대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 이후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는지 면밀히 모니터링(감시) 해왔던 것"이라며 "그래서 군 정찰자산을 이용해 연락사무소를 계속 주목했던 것이고, 저희가 제공했던 화면들이 확보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앞서 일부 언론은 정부 소식통 등을 인용해 "정부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는 북한의 직·간접 메시지를 지난 13일부터 받았고, '연락사무소 폭파'를 청와대에 직접 통보했다는 전언이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아닌 다른 곳에서 연락을 받은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 "다른 곳에 연락을 했다고 하는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 그런 연락을 받았다면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공유했을 것"이라며 "그런 연락을 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이 관계자는 '해당 언론보도는 2~3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