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많음서울 31.4℃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조금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조금고창 29.7℃
  • 흐림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8.2℃
  • 맑음보은 29.9℃
  • 구름조금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국회

추미애 의원, 日수출규제 대응 및 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위해 러시아‧우즈벡 방문

-한-러·CIS 의회외교포럼 대표단장 자격으로 6박 8일간 러시아 및 우즈벡 방문
-러시아 최대 과학연구단지 및 소재‧부품 특허기술 가진 대기업 만나 기술협력 논의

[한국방송/임재성기자] 한-러·독립국가연합(CIS) 의회외교포럼 회장(서울 광진구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인 추미애 의원은 우리나라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수입 다변화 및 기술협력 방안 모색차 6박 8일 일정으로 러시아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추미애 회장은 이르쿠츠크에 있는 소재부품 대기업과 노보시비르스크에 위치한 과학연구단지 아카뎀고로독을 방문해 기술협력을 비롯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레브첸코 이르쿠츠크州 주지사와 페투호프 노보시비르스크州 제1부지사 등 주요인사와 만나 시베리아 경제개발 협력·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KOTRA무역관을 방문해 경제협력 진척상황을 살펴본다.


고려인 출신 세르게이 텐 하원의원(이르쿠츠크州)과의 면담도 진행된다. 이르쿠츠크는 최근 홍수와 산불이 연이어 발생해 재난지역으로 선포됐으며, 구호물자를 마련한 추 회장은 이 날 면담을 통해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전달되는 구호물자는 대한적십자사와 이르쿠츠크 자매도시인 경상북도‧강릉시가 지원한 생활용품 및 학용품, 라면 등으로 구성된다.


이후 추미애 회장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와 사마르칸트로 이동해 3박 4일간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고위급 면담 외교일정에 나선다. 대표단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우즈베키스탄 상원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8월 초에 방한해 추 회장과 오찬 및 면담을 진행했던 나르바예바 상원의장이 대표단 일정을 직접 세세하게 챙겼다는 전언이다.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나르바예바 상원의장, 이스마일로프 하원의장, 신 아그리피나 유아교육부 장관, 우무르자코프 투자무역부 장관 등과 면담을 갖고 문재인정부의 신북방정책 및 정상간 합의사항의 원활한 이행을 이끈다는 입장이다.


이어서 추 회장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공식초청을 받아 8월 31일에 열리는 독립기념일 행사에 참석한다. 또한 한국 문화예술의 집(한국-우즈벡 정부 합작 설립)에서 열리는 KBS한민족방송 콘서트에 참석해 민간외교를 수행하는 고려인, 동포단체와 교류할 예정이다.


한편 추미애 회장(국회 한-러시아‧독립국가연합(CIS) 의회외교포럼)의 이번 러시아·우즈베키스탄 방문에는 변재일 한-우즈베키스탄 의원친선협회장을 비롯해 김정훈, 서영교, 신창현 의원 등 포럼 소속 여야 국회의원 4명이 동행한다.


배너

독도 방어훈련, "명칭은 동해영토수호훈련" 이지스함 "세종대왕함"과 육군 특전사 투입
[한국방송/허정태기자] 1986년부터 상, 하반기로 나뉘어 실시돼온 독도 방어훈련에 올해는 해군의 이지스함"세종대왕함"(7600t급)과 제7 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독도 방어훈련에 참가했다. 세종대왕함 / 해군본부25일 해군에 따르면 '동해 영토수호훈련'이라는 이름으로 이날 오전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올해 독도 방어훈련에는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포함해 해군 제7기동전단이 처음으로 참가했다. 제7기동전단은 세종대왕함을 비롯해 이지스 구축함 3척과 충무공 이순신급(4000t급) 구축함 등을 보유한 해군의 최정예 전력이다. 또한 이번 훈련에는 육군 특전사도 참가한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독도 방어훈련에 육군 항공기가 투입된 적은 있었지만, 특전사 병력이 참여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군 당국이 올해 독도 방어훈련에 이지스함 등 해군의 최정예 전력과 육군 특전사 등을 투입한 데에는 최근 동해 등 한반도 일대에서 연합훈련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도 담겨있다는 평가다. 독도 영유권 수호 의지를 내보이는 동시에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군의 강력한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 독도 방어훈련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