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5.9℃
  • 흐림강릉 11.2℃
  • 박무서울 7.1℃
  • 박무대전 10.0℃
  • 연무대구 4.3℃
  • 연무울산 11.4℃
  • 박무광주 8.4℃
  • 구름조금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12.5℃
  • 구름조금제주 17.6℃
  • 흐림강화 4.3℃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많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10.4℃
기상청 제공

'임재성'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강원 진부비행장 46년 만에 역사 속으로...KTX 진부역 역세권 등 지역개발 가능해져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강원도 평창군의 교통 요지에 위치한 진부비행장이 설치된 후 46년, 집단민원 제기 5년 만에 폐쇄돼 KTX 진부역 역세권 개발이 가능해지는 등 지역 개발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역발전의 걸림돌로 인식되어 온 진부비행장을 폐쇄해 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고충민원에 대해 5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사무소에서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중재는 2014년 10월에 지역주민 337명이 제기한 고충민원에 대해 비행장을 이전하기로 결정했으나, 대체지가 선정되지 않자 지난해 10월 비행장을 폐쇄해 달라는 주민 907명의 두 번째 고충민원 제기에 따른 것이다. 진부비행장은 군(軍)이 1973년 대간첩 및 국지도발대비 작전 등 유사시 헬기 이·착륙을 위해 확보한 예비작전기지다. 평시에는 헬기운용이 적고 관련 법령에 설치 근거가 없어 유지·보수 없이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 이처럼 진부비행장과 비슷한 곳이 전국에 33곳 있는데 이전이나 폐쇄를 요구하는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진부비행장의 경우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주변에 KTX 진부역 등이 들어서면서 주민들에게 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