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3℃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7℃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31.3℃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32.8℃
기상청 제공

국회

정부 특수활동비 2,752억 지출, 299.9억(9.16%) 불용처리

국정원 특활비 ➜안보비 세목변경으로 회계상으로는 특활비 감소 -
- 국회 특활비 55.5% 불용최다 > 대법원 41.6% > 통일부 18.9% 순 -
- 경찰청, 보안수사활동 특활비 4.9억 외사경찰활동 특활비로 전용 -

[한국방송/이광일기자] 2018회계 정부예산에 대한 결산분석 결과 정부는 3,271억 원의 특활비 중 299.9억 원(9.16%)을 불용처리하고 219.3억 원(6.7%)을 이월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의원(자유한국당 안양시 동안을)은 14일 국가재정정보시스템(디브레인)에 등록된 ‘2018년도 정부부처의 특활비 결산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정원 특활비안보비로 둔갑해 회계상 특활비는 전년 대비 11.9% 감소>

2018년에 특활비를 사용하는 부처는 19개 부처로 2017년보다 1개 부처가 줄어들었다국가정보원이 2017년까지 특활비로 예산을 편성하다 2018년부터 안보비로 세목을 변경해 예산을 배정받아 내용은 같지만 형식상 특활비 배정 부처에서 제외된 탓이다.

 

국가정보원은 2017년에는 4,958억 원의 특활비를 받았으나 2018년에는 안보비로 명칭을 변경해 4,685억 원의 안보비를 배정받았다.

 

정부의 특활비는 2017년 9,029억 원(20개 부처)에서 2018년 3,271억 원(19개 부처)로 63.8% 감액되었으나 국가정보원이 안보비로 세목을 변경해 받아간 4,685억 원을 감안하면 실제 용도상의 특활비는 11.9%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특활비 불용률 55.5%, 국방부 특활비 이월률 13.8%>

특활비의 불용현황을 보면 정부기관 중 국회가 67.6억 원의 특활비 중 37.5억원(55.5%)을 불용 처리해 제일 높은 불용률을 나타냈다뒤를 이어 대법원 1600만원(41.6%), 통일부 4598만원(18.9%)으로 나타났다국회는 국정감사 및 조사에 배정된 특활비 100%를 불용처리 했다.

 

특활비의 이월현황을 보면 부처 가운데 국방부와 해양경찰청이 유일하게 이월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국방부는 특활비 216억원(13.8%)해양경찰청은 특활비 3.23억원(3.54%)을 이월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부서 간 특활비 전용증감 4.9공정위 타 사업에 특활비 전용>

이례적이지만 특활비를 전용 처리한 경우도 있었다경찰청은 보안수사활동 목적의 특활비 4.9억 원을 감액해 외사경찰활동 목적의 특활비에 증액시켜 부처 중 유일하게 부서 간의 전용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공정거래위원회는 기관운영 특활비 3,420만 원을 감액해 특활비 이외의 타 목적 사업으로 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용이월 확인된 특활비에 대해서는 예산배정에 신중 기해야>

심재철의원은 특활비의 투명성이 요구되는 가운데 부처별 특활비가 전년 대비 줄어들었으며 집행 또한 감소된 것을 확인됐다며 불용과 이월이 발생된 분야의 특활비에 대해서는 내년도 예산심사를 통해 삭감 또는 특활비의 필요성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를 통해 예산 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서해5도 해상 수호’ 최신형 50톤급 특수기동정 2척 진수
[한국방송/이두환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13일 오후 휴먼중공업㈜(경남창원 소재)에서 특수기동정2척에 대한 통합 진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김도준 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허성무 창원시장,문승욱 경상남도경제부지사 등 해양경찰 관계자와 경남지역 각계주요 인사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진수한 특수기동정2척은 서해5도 해역 불법외국어선단속 작전 능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건조되었다. 주요제원으로는 배수톤수50톤,길이24.7m,폭5.2m,승선정원20명,주기관2대와 워터제트 방식(물을 흡입하여 분사하는 방식)추진 장치2대가 설치되어 있어,최대40노트(시속 약74km)의 속력을 낼 수 있다. 또한,기관총1대와6인승 고속단정1대,적외선 야간감시 카메라 등첨단장비를 탑재하여,우리 어민 보호와 해양 대테러,해상경호,의심선박·화물 검문검색 등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진수식을 마친 뒤 약3개월간 선체 내부에 첨단장비 설치와 해상시운전을 마치고 올해10월부터 순차적으로 서해5도 해역에 배치된다. 해양경찰 관계자는“이번에 진수된50톤급 특수기동정2척이 현장에 배치되면 서해5도 해양주권 수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기대된다.”며,안전하게 함정이 건조 될 수 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