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월)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7.1℃
  • 서울 3.6℃
  • 대전 4.5℃
  • 대구 2.6℃
  • 울산 7.3℃
  • 광주 8.4℃
  • 부산 8.2℃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국회

신창현 의원, ‘외벽 도색작업 노동자 추락사고’ 방지 토론회 개최

[한국방송/임재성기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이 오는 14일 오후2시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외벽 도색작업 노동자 추락사고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아파트 등 건물 외벽 도색작업 노동자들의 추락사고에 따른 제도적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 지난 6세종시의 한 아파트 외벽 도색작업을 하던 53세 노동자가 37m 높이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지난달에도 울산 중구의 아파트에서 도색작업을 하던 57세 노동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차원의 개선책이나 실태조사 자료조차 마련되지 않아 이 같은 사고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이번 토론회는 외벽 도색작업 노동자들의 안전대책 확보 방안에 대한 각계각층의 전문가들과 함께 토론하고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 의원은 대부분의 노동자가 고령인데다가 제대로 된 안전조치 없이 작업이 진행돼 사망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외벽 도색작업 노동자들의 추락사고가 근절될 수 있는 대안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이명구 을지대학교 보건환경안전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정진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안전공학과 교수가 발제자로 참여하며 고광훈 고용노동부 산업안전과장조용경 포스코엔지니어링 부회장박진종 공감신문 기자신승섭 대한전문건설협회 도장협의회최금섭 전국플랜트노조 울산지부 노동안전국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으로 새 출발
[한국방송/양복순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하 ‘인권진흥원’)이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10년 만에 법적 근거를 둔 특수법인 여성폭력방지 전담기구로 새롭게 출발한다. *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의2(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설립) : ‘19.12.19. 시행 2009년 민법에 따라 재단법인으로 설립된 인권진흥원은 여성폭력을 전담하는 공공기관이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정부의 보조‧위탁사업으로만 운영되어왔다. 특수법인으로 설립되면 기관 자체적으로 예산과 인력을 가지고,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 개발, 지원서비스 연계, 종사자 교육 등 여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지원 사업을 보다 체계적·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와 인권진흥원은 1월 7일(화) 오후 2시, 바비엥Ⅱ(서울 중구 소재)에서 특수법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을 비롯하여 인권진흥원 임직원,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인권진흥원이 특수법인으로 출범하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인권진흥원은 4본부 1실 4센터 8팀으로 구성하며, 정원은 104명이다. 인권진흥원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