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4.2℃
  • 구름조금광주 16.7℃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4.6℃
  • 구름조금제주 14.3℃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증권

‘시루’ 명실공히 ‘시흥화폐’ 자리 매김

○ ‘모바일시루’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 가능
○ 임병택 시장 “시루는 시민이 만들고 가꿔나가는 지역화폐”

[시흥/양복순기자] “시루로 핫도그도 사먹을 수 있어요

학교 주변 분식집에서 핫도그를 사먹던 한 고등학생은 모바일시루에 대한 장점을 이렇게 소개했다.

기존에 사용되던 일반 지류 상품권이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사용됐다면, 모바일시루는 분식점 등 골목 이곳저곳에 있는 조그마한 점포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게다가 지류상품권이 환전에 불편함이 있다면, 모바일시루는 QR코드를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때문에 큰 금액이 아닌 소액결제도 가능해 성인뿐만 아니라 학생들도 사용이 쉽다.

전통시장에서는 일반 점포는 물론, 일부 노점에서도 모바일시루를 사용할 수 있다. 가맹업체도 3,300곳을 넘었고,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그야말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명실공히 시흥 지역화폐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셈이다.

지난 221일 시작된 모바일시루서비스는 전국에서 가장 처음으로 도입됐다.

모바일시루는 스마트폰에 사용자 앱을 설치하고 계좌연결을 통해 시루를 구매한 후, 가맹점에 비치된 QR키트에 스캔만 하면 결제가 이뤄진다.

특히 구매와 환금을 위해 은행을 갈 필요가 없고, 현금영수증도 자동으로 발행되는 등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확보했다는 장점이 확연히 눈에 띈다.

여기에 모바일 특성상 할인 차익을 노리는 불법 환전을 원천적으로 차단, 속칭 상품권깡에 대한 우려도 불식시켰다.

임병택 시장은 시루는 시민이 만들었다. 그리고 시민이 가꿔나가고 있다. 지역화폐는 결국, 그 화폐를 사용하는 시민이 주체가 돼야 성공할 수 있는 것이라는 걸 시민에게 배웠다앞으로도 사용자가 더 편하게 시루를 이용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소통하고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 지역화폐 시루는 경기도지역화폐 정책수당 50억원, 자체 발행 150억원(지류+모바일) 등 올해 총 200억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