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 흐림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15.3℃
  • 흐림서울 17.0℃
  • 흐림대전 15.4℃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6.1℃
  • 흐림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1.7℃
  • 흐림금산 13.2℃
  • 맑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산청군 “평창에 약초향기 전해요”

동계올림픽 ‘경남관광 홍보관’ 참가
한방약초축제·산청곶감 등 집중 홍보

[산청/송인용기자] 산청군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장을 찾아 지리산 천왕봉과 한방약초축제가 열리는 동의보감촌 등 지역의 우수한 문화관광자원 알리기에 나섰다.

군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페스티벌파크에서 개최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경남의 날’ 경남관광 홍보관 운영에 참가했다.

산청군은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4년 연속 최우수 축제인 제18회 산청한방약초축제와 대한민국 웰니스 관광 25선에 선정된 동의보감촌 등 주요 관광명소를 집중 홍보했다.

또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산청곶감과 곶감작품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특히 부드럽고 달콤한 산청곶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식행사를 마련해 행사장을 방문한 선수와 관람객에게 호평을 받았다.

산청곶감은 지리산 자락의 청명한 공기와 맑은 물의 영향으로 천연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워 고종황제 진상품,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선물 등 맛과 품질을 국내외적으로 인증 받은 명품이다.

뿐만 아니라 동의보감촌을 찾는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약초향기주머니만들기 체험과 대표 약재를 전시하는 등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9일 개최되는 제18회 산청한방약초축제를 적극 홍보했다.

한편 경남의 우수한 관광콘텐츠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된 경남관광 홍보관은 경남도와 산청군을 비롯한 8개(진주, 통영, 거제, 의령, 하동, 함양, 합천)이 함께 참여했다.

노용태 산청군 문화관광과장은 “전 세계 스포츠인이 참여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행사장에서 산청한방약초축제와 산청의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적극 홍보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 증대와 산청 관광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계인이 찾는 관광산청을 위해 해외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편의시설 확충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北풍계리 사찰단’ 핵보유국‧IAEA 중심 구성 전망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8일 실행계획을 마련하는 대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미사일 엔진 시험장에 국제 사찰단을 보낼 것이라고 밝혀 구성에 관심이 쏠린다. 세부계획이 나오진 않았지만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핵확산금지조약(NPT)이 공인하는 핵보유국인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를 중심으로 사찰단이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성훈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핵 보유가 허용된 국가에서 차출된 전문가들이 제일 확실하다"며 "핵실험을 탐지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와 핵물질을 사찰하는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덤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역시 "기존 핵 개발국 중심이 돼야 하는데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북한과 협상한 사안이 만큼 미국이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풍계리는 핵실험장이기 때문에 IAEA와 관련성이 다소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지만, 미국이 향후 이뤄질 영변 핵시설에 대한 사찰·검증을 염두에 둔다면 IAEA 전문가들을 비중 있게 풍계리 핵실험장 사찰단에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핵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