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1 (일)

  • -동두천 6.5℃
  • -강릉 4.5℃
  • 맑음서울 6.7℃
  • 연무대전 9.5℃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9.2℃
  • 연무광주 10.8℃
  • 맑음부산 10.3℃
  • -고창 5.4℃
  • 연무제주 9.8℃
  • -강화 2.5℃
  • -보은 5.3℃
  • -금산 7.0℃
  • -강진군 8.2℃
  • -경주시 7.5℃
  • -거제 10.9℃
기상청 제공

뉴스

10월 전국 축제 179건…안전수칙 지키세요

관람석 이외 높은 곳 올라가면 안돼…폭죽 등 위험물 사용금지

 [한국방송/김한규기자]10월은 지역별로 다양한 축제가 열려 많은 사람들이 한 곳에 몰린다. 자칫 인명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1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1∼9월 국내에서 개최된 축제는 510건이다. 10월 한달 동안에는 179건의 축제가 잇따라 열린다.

지난해 10월 열린 축제 중 방문객이 10만명 이상인 축제는 61건, 100만명 이상 참석한 축제도 ‘추억의 충장축제’, ‘부산불꽃축제’, ‘마산 가고파 국화축제’ 등 5건이나 된다.

특히 대부분의 축제는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축하공연 등이 포함돼 있어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2014년 성남 테크노벨리 야외 공연장에서는 관람객들이 무대가 잘 보이는 곳을 찾아 환풍구 위에서 공연을 관람하다가 환풍구가 붕괴되면서 16명이 사망했다.

2005년 상주 시민운동장에 마련된 공연장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출입구로 몰리면서 11명이 압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행안부는 축제를 안전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기본 질서와 안전수칙을 지키고 진행(안전)요원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연이나 체험 등 행사에 참여할 때는 줄을 서서 차례로 이동하고 관람석 이외의 높은 곳에 올라가거나 안전선 밖으로 다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야간 축제에 참여할 때는 천막을 고정하는 끈 등에 걸려 넘어지지 않도록 조심하고 폭죽 등의 위험물은 사용하면 안 된다.

화재 등의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당황하지 말고 진행(안전)요원의 안내에 따라 침착하게 대피하고 축제장에서 위험요소를 발견했을 때는 즉시 진행(안전)요원에게 알려야 한다.  

조덕진 행안부 안전기획과장은 “9월부터 관계 기관과 합동 점검반을 편성, 대규모 지역축제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축제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며 “많은 사람이 몰려 혼잡한 곳일수록 기본 질서와 안전수칙을 잘 지켜주시고 위험한 행동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김부겸 장관, 이번엔 평창패럴림픽대회 자원봉사 참여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평창패럴림픽대회 자원봉사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10일 정선 알파인 경기장을 찾아 일일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현장에서 근무하는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였다. 김 장관은 당일 장애인 알파인 스키 경기시작 전 대회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자원봉사 업무 사항을 숙지하였다. 그리고, 경기 시작 전에는 경기장을 입장하는 관람객들에게 좌석을 안내하고, 경기가 끝날 때는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퇴장할 수 있도록 봉사활동을 하였다. 한편, 경기가 진행되는 도중에는 경기장 내 경찰?소방 상황실을 찾아 현장에서 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대회가 끝날 때까지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일일 봉사활동을 마친 후에는 경기장 내 인력운영식당에서 대회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자원봉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들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김 장관은 “지난 평창올림픽대회가 성공적으로 끝난 것은 바로 추운 날씨와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매일같이 묵묵히 각자 자리를 지켜준 자원봉사자들 덕분”이라며, “이번 평창패럴림픽대회도 자원봉사자들의 열정을 발휘해 달라.”라고 말했다. 참고로 김 장관은 지난 평창올림픽대회 때에도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