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8℃
  • 맑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19.9℃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0.6℃
  • 흐림울산 20.8℃
  • 맑음광주 21.3℃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1.3℃
  • 맑음제주 24.9℃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뉴스

수소경제 선도 ‘탄소중립‧지역발전’ 이끈다

- 수소산업 육성 특별팀 구성…25일 첫 회의 갖고 본격 활동 돌입 -
- 수소산업 육성 기반 구축‧통합 체계 구축‧전담기관 유치 등 추진 -

[충남/박병태기자] 민선 8기 출범 100일 중점 과제로 ‘탄소중립경제 특별도 선포’를 꺼내든 충남도가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 의지를 안팎에 재천명했다.

 

궁극의 친환경 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의 생태계를 선점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고, 미래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까지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2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수소산업 육성 특별팀(TF‧이하 수소특별팀) 첫 회의를 개최했다.

 

김태흠 지사와 수소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 도 관련 부서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충남 수소산업 현황과 추진 과제’ 발제 및 토론, 실무추진단 사업 설명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수소특별팀은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 과제 발굴 등을 위해 최근 꾸렸다.

 

구성 인원은 민간 전문가 8명, 도 관련 부서장 8명 등 총 16명이다.

민간 전문가로는 장성혁 월간수소경제 발행인, 전경문 SK E&S 부사장, 이창현 단국대 교수, 황지현 한국에너지공과대학 교수, 임재규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 등 기업과 대학, 연구소 책임자급 인사들이 참여했다.

 

도 참여 부서는 에너지과, 산업육성과, 투자입지과, 환경안전관리과, 축산과, 해운항만과, 교통정책과 등이다.

 

수소특별팀은 앞으로 △정부 제안 및 기업 유치 등 수소산업 육성 기반 구축 △도 관련 부서 수소 생산‧유통‧소비 통합형 업무체계 구축 △수소산업 전담 기관 유치를 통한 사업 추진 동력 확보 등을 추진한다.

 

또 △수소 모빌리티 보급 확대 △산업단지 기반 시설 구축 및 기업 유치 △사용 후 자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시설 △가축분뇨 등 바이오 가스 활용 수소 생산 △수소산업 관련 LNG 기지 등 항만 구축 △수소 운송 관련 행정 지원 및 제도 개선 등을 협업 과제로 추진키로 했다.

 

김태흠 지사는 “석탄화력발전 폐지와 같은 세계적 에너지 대전환 시기, 충남이 가야 할 방향은 수소와 같은 미래 에너지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도는 지금 탄소중립경제 특별도 선포를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정의로운 전환으로 수소 및 재생에너지 확대를 도모하고, 선도적인 탄소중립 이행 방안 선포를 통해 청정 에너지 경제 중심지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충남은 서해안을 따라 수소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를 조성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 중”이라며 “도내 수소 기업 지원을 통해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추진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 석탄화력 단계적 폐지에 대응해 고용 안정 및 수소산업 생태계 전환을 추진하며 청정 수소 및 전후방 연계 산업을 유치해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수소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 조성을 추진 중이다.

 

이 과제는 민선 8기 1호 시책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세부 사업 중 하나이자, 충남형 탄소중립 추진 전략 가운데 하나다.

 

수소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는 내년부터 2030년까지 천안‧아산‧당진‧서산 일원에 7000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수소특화단지 지정 추진 △수소용품 제조 기업 육성 및 산업벨트화 △수소발전소 구축 등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