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조금서울 21.4℃
  • 맑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0.2℃
  • 구름많음울산 19.7℃
  • 맑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조금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21.3℃
  • 맑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국회

신영대 의원, ‘방치 동물 지자체 의무구조법’ 대표발의

- 방치 반려동물 보호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안’ 발의… 기존엔 유실·유기·학대 시에만 해당
- 보호자의 사망, 입원, 행방불명, 구금 등으로 방치되는 경우 지자체장이 긴급 보호
- 신 의원, "고령화와 1인 가구의 증가로 방치되는 반려동물 보호 필요해”

[한국방송/김주창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국회의원(전북 군산)7일 지자체가 방치된 반려동물을 긴급 보호하도록 하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상 동물의 보호는 유실 및 유기되거나 학대를 받은 경우에만 구조돼 치료 및 보호 조치가 이뤄졌다. 그러나 동물 보호자가 사망, 입원, 행방불명, 구금 등 특정 사유로 인해 예기치 않게 된 반려동물에 대한 안전망이 부재해 보호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1인 가구 및 고령인구의 증가로 고독사 위기 가능성도 커지는 만큼 반려동물의 방치 가능성도 높아져 관련 법안 개정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신영대 의원은 동물의 구조 및 보호 조치를 유실·유기·학대에 그치지 않고 보호자가 사망, 입원, 행방불명, 구금돼 방치되는 경우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자체장은 보호자의 불가피한 사유로 방치된 동물을 발견하거나 신고를 받을 때 해당 동물을 긴급 보호해야 한다.

 

신영대 의원은 동물 생명권이 강화되는 오늘날 방치 동물의 보호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보호자가 신변상의 불가피한 사유로 반려동물이 방치될 경우 지자체가 긴급 구조해 동물 생명권에 대한 두터운 보호가 보장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식약처, 오미크론 대응 모더나 2가 백신 국가출하승인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모더나코리아㈜의 ‘모더나스파이크박스2주(엘라소메란, 이멜라소메란)’ 81만 회분에 대해 19일 국가출하승인을 했다. 모더나스파이크박스2주는 코로나19 초기 바이러스와 변이바이러스(오미크론주 BA.1)에 각각의 항원을 발현하는 mRNA가 주성분인 코로나19 2가 백신이다.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들어온 모더나 2가 백신을 수송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국가출하승인이란 백신이 시중에 유통되기 전에 제조단위별로 국가가 검정시험 결과와 제조사의 제조·시험 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품질을 한 번 더 확인하는 제도다. 식약처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철저하게 오미크론 변이 ‘BA.1’ 대응 모더나 2가 백신의 국가출하승인을 진행했다. 먼저 ‘모더나스파이크박스2주’ 81만 회분에 대해 검정시험을 수행하고 제조사의 제조·시험 자료를 검토했다. 이 결과 허가받은 품질 기준에 적합하다고 판단해 국가출하승인을 결정했다. 식약처는 오미크론주 BA.1 항원을 발현하는 코로나19 2가 백신이 국가출하승인됨에 따라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코로나19 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