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8.2℃
  • 맑음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4.4℃
  • 흐림대구 22.2℃
  • 흐림울산 22.1℃
  • 구름조금광주 17.0℃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9.3℃
  • 구름조금강화 13.8℃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죽산 조봉암 기록 1950-2011』 발간

-- 평화통일, 민주주의, 기본권 수호에 헌신한 죽산의 삶과 정신 담아 --

URL복사

인천광역시는 죽산 조봉암 기념사업 지원의 일환으로 『죽산 조봉암 기록(記錄) 1950-2011』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죽산 조봉암 어록 1948-1954 , 2020년 죽산 조봉암 기록 1899-1950 에 이은 죽산 조봉암의 일대기 기록 중 마지막 3권에 해당한다.
 
1950년 제2대 국회부터 1959년 7월 31일 죽산의 죽음 그리고 2011년 1월 20일 무죄 판결과 이후 명예회복 과정을 담았다. 죽산의 행적을 당대 신문 자료를 중심으로 미국무성 문서, 국무회의록 등 자료들을 엮어 연보 형태로 구성했다.
 
죽산 조봉암은 강화에서 태어나 3․1운동 참가를 통해 평범한 청년에서 독립운동가로 성장해 국내외에서 민족해방 투쟁에 헌신했고, 해방 후에는 인천으로 돌아와 혁명가에서 정치가로 다시 행정가로 활약했다.
 
이번 책에는 1952년과 1956년 제2, 3대 대통령 선거와 진보당 사건이 담겼다. 반공이데올로기가 온 나라를 압도했던 시기에 죽산은 정치생명을 걸고 평화통일을 외쳤다. 독재정권에 의해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지만 민족과 국민을 위해 헌신했던 그의 정신은 여전히 남아있다.
 
인천시는 2011년 1월 20일 대법원의 무죄 선고 이후, 그해 7월 31일 ‘서거 52주기 추모제’를 시작으로 기념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21년에는 기록 발간을 비롯하여 사진전 개최, 청소년 도서 발간, 다큐멘터리 제작 등 인천의 역사인물 죽산 조봉암에 대한 기념사업을 다각화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죽산 선생이 꿈꾸었던 ‘만인이 다 같이 평화롭고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는 복지사회’는 현재 대한민국에서도 여전히 유효한 가치이며, 선생의 ‘평화통일에 대한 신념’역시 한반도 평화통일 원칙과 상통할 것”이라면서, “기념사업 지원을 통해 선생의 참모습을 알리고 인천 시민의 자부심과 역사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당 도서는 비매품으로 국회도서관 등 국내 도서관, 사회단체, 유관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해양경찰청, 해상화학사고 대응 법적기반 마련 추진
[한국방송/박병태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지난 24일 「(가칭)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법률」제정안 마련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해상화학사고 발생 시 국가 차원의 신속한 대응이 없을 경우 오염물질 유출과 함께 화재·폭발 등 2차 사고로 이어져 국가적 재난 사태로 확산될 수 있음에 착안해, 해양경찰청 소관 사무인 해상 화학물질 방제에 관한 사고 대비·대응 체계를 명확히 하고, 국가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2019년 9월 28일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케이먼 아일랜드 국적 화학제품을 운반하는 2만 5881T급 스톨트 그론랜드호에서 폭발음과 화재가 발생하였다. 스톨트 그론랜드호에는 14가지 화학제품 2만7천 톤이 실려 있어 진화작업에 며칠이 걸릴 수 있고, 폭발위험은 물론 독성이 강한 물질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해양경찰청은 해상에서 화학방제함(대용량 소화포 탑재 및 소화약제 사용 가능) 등을 동원하여 선원 25명을 전원 구조하고, 18시간 만에 화재를 진압해 화학물질로 인한 추가 폭발·화재 등 국가적 재난 사태로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최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