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0.2℃
  • 흐림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1.3℃
  • 구름많음광주 -1.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4.6℃
  • 흐림강화 -4.7℃
  • 구름많음보은 -9.2℃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0.9℃
기상청 제공

국회

최춘식 “질병청 3차 부스터샷 접종독려 등 문자발송비로 90억 썼다”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행정안전위원회)은 질병관리청이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거나 홍보하기 위하여 문자발송비용으로 국민 혈세 90억원을 썼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 1~3차 접종 대상자들에게 접종을 독려하거나 홍보하기 위하여 지난해 12월말 기준 총 3억 3573(누적)의 문자를 국민들에게 발송했으며이에 따라 정부 예산으로 지출된 비용은 무려 90억 6485만원(건당 27)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별첨 백신 접종 안내문자

 

하지만 최춘식 의원이 조사한 결과대상자별 문자발송횟수 제한기준 등 내부 발송지침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즉 아무런 제한 없이 예산을 펑펑 써가며 문자를 국민들에게 마음껏 발송했다는 뜻이다.

 

최춘식 의원은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국민들에게 인과성을 제대로 인정하거나 보상금을 충분히 지급하지 못할망정 문자발송비용으로만 90억원을 썼다는 사실이 충격적이라며 질병관리청장이 즉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