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조금서울 18.6℃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21.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7.6℃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5.9℃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6.1℃
  • 구름많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국회

박완수 의원 대표발의, 건축물 철거현장 안전대책 강화법 국회통과!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지난, 6광주에서 건축물 해체공사 도중 붕괴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난 11일 국회에서 건축물 철거현장의 안전점검 및 대응을 강화하는 이른바 철거현장 안전관리 강화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창원 의창구)이 대표발의한건축물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및 그 대안에 따르면 해체계획서 작성자에 대한 자격기준을 마련하여 해체계획서의 작성 수준 편차를 최소화하고, 시공 시 해체계획서와 다른 주요공법의 적용 등 해체허가 및 신고와 착공신고에 관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항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허가권자의 승인을 받도록 의무화 한다.


또한 현행법상 임의규정인 해체공사 현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해체공사 착공신고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경우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하고, 허가권자의 현장점검 결과 안전한 해체공사가 진행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작업 중지 등 필요한 조치를 명하도록 하는 등 허가권자의 책임과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완수 의원은 지난 6, 광주에서 발생한 건축물 붕괴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은 현장에서 철거공사가 규정대로 실시되지 않았고 이에 대한 관리감독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면서 이번 건축물 해제 관련 안전관리 강화법의 통과를 계기로 안타까운 피해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확진·의심 학생도 이번 학기 기말고사 치른다…별도 고사실서 응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코로나19 확진됐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도 기말고사 기간에 한해 예외적으로 등교해 시험 응시가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의심증상 학생들이 다음 달부터 한 달간 실시되는 중·고등학교 기말고사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자가격리자의 학교시험 응시를 위한 외출을 허용했다. 코로나19 확진·의심증상 학생은 원칙적으로 등교가 중지되지만, 이번 조치로 각 학교에서는 분리 고사실을 운영함으로써 등교해 시험 응시가 가능하다. 코로나19 감염으로 미응시 때는 기존과 같이 출석인정 결석 처리하고 인정점(인정비율 100%)을 부여한다. 기말고사 사전 준비 단계에서 교육청과 학교는 기말고사 운영을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한다. 확진 학생의 증상 악화 등 돌발상황에 대비해 유관기관 협조체계, 학생·보호자 비상연락망 등을 구축한다. 학교는 교직원·학생·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확진·의심증상 학생의 사전 관리를 위해 분리 고사실 응시자 명단, 등교 방법, 비상 연락처 등을 확인한다. 기말고사 기간에는 일반학생과 분리 고사실 응시 학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