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0℃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5.6℃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개관 10주년 <나의 기록, 군산의 역사> 기증자료 展 개최

URL복사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오는 5월 31일까지 군산시민의 삶이자군산의 역사가 담긴 <나의 기록군산의 역사기증자료 기획전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기증됐으나 아직 선보이지 못한 자료를 선정해 군산의 옛 행정기록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일상의 생활자료근대의 교육예술가의 기증대를 잇는 문중쌍천 이영춘과 명창 최란수군산 문학」 등 다양한 주제를 통해 기증인 한 명한 명의 자료를 많은 시민과 공유하고자 한다.

 

근대역사박물관은 지난 2011년 9월 개관 이후 4년만인 2015년 전국 5대 우수 박물관으로 선정됐다또 2016년 유료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했고, 2019년 근대역사·미술·문학·독립운동·금강생태라는 군산의 이야기가 있는 9개 전시관을 통합 운영해 전시와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2004년부터 2021년까지 227명의 기증자가 박물관 전체 소장자료의 40%에 해당하는 13,844점의 소중한 근대역사 자료를 시에 기증했으며 이는 전국의 국공립박물관에서도 손꼽힐 만큼 많은 근대문화 유산을 보유한 박물관으로 인식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개관 이후 10년 동안 명실공히 근대역사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 성장시킨 원동력은 개인의 소장자료를 아낌없이 기증해 주신 시민의 적극적인 기증문화에서 비롯되었다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금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기증자료 보존과 전시·학술연구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산 백신 개발·치료제 자주권으로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등을 계기로 급성장한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해 올해도 차세대 먹거리 및 미래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와 경구용 등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나아가 백신 및 원부자재 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6조 3000억원 규모의 민간설비투자를 지원한다. 또한 바이오헬스 진흥기본법 제정과 바이오헬스 인재혁신방안 마련, 바이오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을 추진하고 바이오 핵심유망분야 육성을 위해 범부처 신약·혁신의료기기·첨단재생의료 등 3개 사업에 3539억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관점에서 마이 헬스웨이 실증을 추진하고, 의료기관 진료정보 디지털 전환 확대와 100만명 규모 국가통합 바이오 빅데이터구축도 착실히 준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3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집중육성을 위한 2022년 중점추진과제’를 발표했다. ◆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복지부는 올해 상반기 ‘국산 1호 백신 상용화’ 목표로 임상 3상이 신속하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