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7℃
  • 맑음강릉 29.2℃
  • 구름조금서울 25.6℃
  • 맑음대전 27.2℃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2.8℃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4.6℃
  • 구름조금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판화를 통해 하나 되는 세계

‘현대판화전 : 떠오르다’…아세안문화원 2월 13일까지

URL복사

아세안문화원은 국경과 세대를 넘나드는 현대 사회의 고민을 공유하는 판화 전시회 ‘KONNECT ASEAN 현대판화전: 떠오르다’를 2월 13일까지 연다.  


[크기변환]20211115_02_025_1
△ '
현대판화전: 떠오르다' 작품 전시 모습.


전시에는 아세안 10개국의 젊은 작가 10인과 한국 대표 판화 작가 6인이 참여했다. 트라우마‧희망‧모순을 주제로, 전통 기법의 판화 작품부터 회화적인 모노타이프 판화, 종이 오브제를 활용한 설치 미술까지 기존 판화 예술을 확장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12-2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판화 작업실 모습. 


캄보디아 작가 스룬 리다(Srun Rida)는 프놈펜의 근대화를 상징하던 ‘화이트 빌딩’의 철거를 떠올리며 캄보디아의 크메르 정체성 상실을 목판화로 표현했다. 인도네시아 작가 아디 순도로(Adi Sundoro)는 냉전 시절 집단 학살의 트라우마가 치유되는 시간의 흐름을 표현한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베트남 작가 도안 티 응옥 안(Doan Thi Ngoc Anh)은 삶에 긍정적 영향을 준 인물의 초상을 백 장의 동판화로 찍어내 거대한 구(球) 형태로 설치했다. 한국 작가 정승원은 행복한 기억 속 순간들을 판화로 찍어 종이 오브제로 만든 설치 작품을 통해 인간의 삶을 표현했다.  


참여작가들이 직접 사용하는 소품들로 꾸며진 작업실에서 영상을 통해 다양한 판화기법을 살펴볼 수 있으며 나만의 작품도 만들어 볼 수 있다. 


전시는 화~일요일 운영하며 월요일‧공휴일은 휴관이다. 아세안문화원 홈페이지(www.ach.or.kr) 참고.


※문의 : 051-775-2000



종합뉴스

더보기
확진·의심 학생도 이번 학기 기말고사 치른다…별도 고사실서 응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코로나19 확진됐거나 의심 증상이 있는 학생도 기말고사 기간에 한해 예외적으로 등교해 시험 응시가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17개 시도교육청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의심증상 학생들이 다음 달부터 한 달간 실시되는 중·고등학교 기말고사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자가격리자의 학교시험 응시를 위한 외출을 허용했다. 코로나19 확진·의심증상 학생은 원칙적으로 등교가 중지되지만, 이번 조치로 각 학교에서는 분리 고사실을 운영함으로써 등교해 시험 응시가 가능하다. 코로나19 감염으로 미응시 때는 기존과 같이 출석인정 결석 처리하고 인정점(인정비율 100%)을 부여한다. 기말고사 사전 준비 단계에서 교육청과 학교는 기말고사 운영을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한다. 확진 학생의 증상 악화 등 돌발상황에 대비해 유관기관 협조체계, 학생·보호자 비상연락망 등을 구축한다. 학교는 교직원·학생·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확진·의심증상 학생의 사전 관리를 위해 분리 고사실 응시자 명단, 등교 방법, 비상 연락처 등을 확인한다. 기말고사 기간에는 일반학생과 분리 고사실 응시 학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