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5.9℃
  • 흐림대전 5.9℃
  • 흐림대구 5.1℃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흐림고창 5.1℃
  • 제주 11.7℃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국회

강기윤,“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정인이 양부모 대상 실시한 아동학대 평가 점수 합격점”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서울시에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강서아보전(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정인이 양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3차례 아동학대 평가척도 모두 학대 위험도가 터무니없이 낮게 평가되었다고 밝혔다.
 
현재 아보전과 경찰은 보건복지부 지침 아동학대 대응 매뉴얼에 따라 아동학대 평가척도를 체크하여 학대 위험도를 판단하고 있다.
 
아동학대 평가척도는 아동용행위자용으로 2가지로 나눠져 있다아동용의 경우 9개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학대 행위자용은 총 10개 문항으로 되어 있고조사 결과 총점이 5점 이상양부모가 임시조치 또는 보호처분을 위반양부모가 경찰 또는 아보전의 개입에 폭행·협박·위계 등의 방법으로 저항했을 경우 학대 보호 조치 대상으로 판정을 내릴 수 있다.
 
하지만정인이 양부모의 경우 세 차례 조사에서 평가 총점 10점 만점에 각각 1·2·2점을 받는 데 그쳤고 이 외 두 가지의 사항에도 해당되지 않아 보호 조치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 뒤늦게 확인된 것이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정인이 양부모를 대상으로 3차례 걸쳐 아동학대 평가척도 실시되었음에도 정인이에 대한 보호 조치는 없었다며 아동학대 척도평가의 실효성이 의심되는 만큼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의 아동학대 특성을 고려한 평가척도 기준 정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