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4.4℃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0.7℃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국회

양향자, “호남, 유라시아 잇는 대동맥 시작점이자 종착점 될 것”

광주-모스크바-베이징 하루 생활권 가능, 통일과 유라시아 주도자 견인 ‘기대’
시속 1,200km 초고속 꿈의 열차 ‘하이퍼튜브’ 연구 현장 방문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호남은 한반도와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잇는 유라시아 대동맥의 시작점이자 종착점이 될 것입니다호남의 청년들이 한반도에만 머물지 않고 더 넓은 세계 무대로 진출할 기회가 커지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 부위원장 양향자 최고위원(광주 서구을 국회의원)의 목소리는 자신감과 기대로 가득했다.

 

양 의원은 오늘(13오전 이광재 K-뉴딜본부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과 함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을 방문해 하이퍼튜브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하이퍼튜브는 최고 시속 1,200km에 이르는 초고속열차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2016년부터 연구를 진행 중이다.

 

실제 지난해 11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하이퍼튜브 속도 시험에서 시속 1,019km를 달성하며 하이퍼튜브의 기본설계 원천 기술을 확보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양 의원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K-뉴딜본부는 AI 반도체바이오소프트웨어와 함께 하이퍼튜브를 미래 모빌리티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의 집중 육성 과제로 삼을 예정이다단순한 교통·물류 혁명의 차원이 아닌 남북 경협과 유라시아 주도자로의 한반도의 가능성을 한껏 높일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양 의원은 하이퍼튜브가 상용화되면 하루 생활권이 개념이 완전히 달라진다라며 서울-광주-부산-원주등의 국내 개념에 머무는 것이 아닌 광주-모스크바-베이징이 하루 생활권에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퍼튜브 성공의 관건은 민간 영역과의 기술 협력과 투자 확대다양 의원 역시 이 부분을 지적했다.

 

양 의원은 하이퍼튜브와 관련해 우리나라가 생각 외로 많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일론 머스크처럼 하이퍼튜브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는 한국은 매력적인 협력 관계가 될 수 있다라며 정부 여당은 글로벌 기업과의 기술 협력과 투자 유치를 이끌어 낼 유인책을 개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립공원 코로나19 방역, 거리두기 등 예방에 주력
[한국방송/김국현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국립공원 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난 1년간 추진한 방역활동을 바탕으로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방역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탐방수요가 집중되는 4계절 주요 기간에 맞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비대면 탐방을 유도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및 저밀접 탐방이 잘 지켜지도록 집중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최근까지 국립공원 내 감염 예방을 위해 탐방객이 집중되는 주요 시기*별로 방역활동을 강화해 왔다. * 봄철 어린이날 연휴기간, 여름 휴가철, 추석명절 연휴기간, 가을철 단풍기간 등 ※ 국립공원 내에서는 코로나19 전파(확진) 사례가 발생하지 않음 국립공원 탐방객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언론보도, 현수막, 문자전광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수단으로 홍보 활동을 펼쳤으며, 탐방객이 밀집하는 현상을 막기 위해 우측통행제, 일방통행제, 주요 정상부의 출입금지선 설치, 탐방로 분산유도 등의 정책도 운영했다. 특히, 탐방 시 2m 이상 거리두기, 국립공원 정상부 및 쉼터 등 밀집장소에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