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6.2℃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1℃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국회

지난 20년간 사립대학 자산증식의 법인기여도 15.4%에 불과 법인기여가 전혀 없는 대학도 22.7%(27교)에 달해

“대학 폐교 후 설립자 또는 운영자의 잔여재산 귀속은 신중히 판단해야”

URL복사

[한국방송/김국현기자]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폐교가 현실화되는 가운데 잔여재산 설립자 귀속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윤영덕(광주 동남갑국회 교육위원회의원이 교육부의 사립대학 결산집계표자료를 분석한 결과사립대학의 총자산은 2000년 18조 9,949억원에서 2019년 36조 2,066억 원으로 91.1%(17조 2,567억 원증가했으나 지난 20년간 사립대학 법인이 학교에 지원한 자산전입금은 2조 6,533억 원으로 같은 기간 자산증가분의 15.4%만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 대비 2019년 사립대학 학교자산 증가 및 법인기여도

(단위 천원, %)

연도

총자산

자산전입금(B)

법인기여도(B/A)

2000

18,949,913,742

2,653,333,355

15.4

2019

36,206,604,180

증가액(A)

17,256,690,438

증감율

91.1

1) 대상대학 사립 일반대학 130교 대상. 2000년 이후 신설 및 폐교대학자료미비 대학 제외

2) 교비회계 결산 기준

3) 자산전입금 : 2000~2019년 교비회계 자금계산서상의 자산전입금 및 출연기본금(법인합계액

※ 자료 교육부사립대학 결산집계표각 연도.


대학별 분포를 보면 사립 일반대학 130교 중 119교가 자산이 증가했는데 이들 대학 중 22.7%에 해당하는 27교는 지난 20년간 법인이 지원한 자산전입금 및 출연기본금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자산전입금 및 출연기본금이 5% 미만인 대학도 67교로 대상 대학의 절반 이상(56.3%)을 차지하고 있다자산증가액의 법인기여도가 50% 이상인 대학은 13(10.9%)에 불과한 것을 보면 설립자가 잔여재산 환원을 주장할만한 근거가 매우 미비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00년 대비 2019(20학교자산 증가 사립대학 법인기여도 분포

(단위 (), %)

구분

50% 이상

10~50%

미만

5~10%

미만

1~5%

미만

1%미만

0

합계

대학수

13

28

11

22

18

27

119

비율

10.9

23.5

9.2

18.5

15.1

22.7

100.0

1) 대상대학 3-28의 대상대학인 사립 일반대학 130교 가운데 학교자산이 증가한 119교 대상

2) 교비회계 결산 기준

3) 자산전입금 : 2000~2019년 교비회계 자금계산서상의 자산전입금 및 출연기본금(법인합계액

※ 자료 교육부사립대학 결산집계표각 연도

 

윤 의원은 법적 근거를 차치하더라도 우리나라 사립대학 설립자 또는 운영자가 학교자산 확대에 실제로 기여한 바는 적다며 사립대학이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큰 축을 담당해왔음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대학 폐교 후 설립자에게 잔여재산을 귀속시키는 것은 학교법인의 비영리성을 훼손하는 조치로 교육용 자산의 사유화가 확대될 우려가 있으므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전국택배연대노조, 국민권익위 찾아 “우체국택배 근로환경 개선해 달라” 민원 신청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연대) 김태완 위원장과 윤중현 우체국본부장 등 집행부는 “열악한 우체국택배 근로환경을 개선해 달라”며 26일 오후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택배연대는 그동안 우정사업본부와 우체국물류지원단에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청해 왔던 혹서기 혹한기 분류작업장 냉난방, 최소한의 휴게공간 제공 등 기본적이고도 시급한 사항들을 요청했다. 이어 개괄적인 민원 내용을 들어보고 이에 대한 택배연대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택배연대는 열악한 근무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가 소명의식을 갖고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권근상 정부합동민원센터장은 “서로간의 입장과 사정이 있기 때문에 만족할 만한 결과물을 장담하기 어렵지만, 택배기사들의 근로환경이 조금이라도 좋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현희 위원장은 “택배현장의 열악한 근로환경과 아직까지도 지속되고 있는 불합리한 관행들이 안타깝다”면서, “정부가 우체국택배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업계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우선 해결 가능한 것부터 최대한 신속하게 당사자 간 합의를 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