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4.6℃
  • 광주 22.9℃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7℃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개최

- 6.30~8.31(2개월간), 제물포구락부 전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 문화재 활용정책 1호 공간인 제물포구락부(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

17)에서 코로나19로 지친 인천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

을 오는 630일부터 2개월간 개최한다.

 

그동안 개항기의 우리 인천에 대한 자료는 기록물로써의 흑백사진과 텍스트가 주류를 이루고 있었으

나 이번 전시는 100여점의 작품을 통해 수묵화의 깊고 옅음의 미학적 정취를 듬뿍 담아 기록이 아

닌 그 시대의 기억을 들여다 볼 수 있게 구성되었다.

 

김광성 화백은 전시작품을 준비하면서, 최고와 최초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개항장의 근대 풍경과 당

대 서민들의 생활과 손때 묻은 물상들을 붓과 한지만을 활용하여 재구성하고 화폭에 담는 과정에

서 마치 그들과 동시대에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눈듯한 작가적 체험을 했다고 한다.

 

역사는 기록자가 디디고 선 사회의 지점이나 사회적 환경에 의해 다분히 주관적인 관점이 개입된

다고 한다. 이런 측면에서 "김광성 화백의 제물포시대전"은 역사가가 아닌 예술인에 의한 최초의 문

화적 기록이며 더불어 미래세대를 위한 근대문화유산으로 거듭나고 있는 제물포구락부의 방향성과도

그 맥을 같이하고 있다.

 

제물포구락부를 20201월부터 운영을 맡아온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카툰캠퍼스는 그동

안 시민들에게 공개하지 않았던 119년 석벽이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는 1층을 전시회 및 음악, 영상

감상실로 새단장하고,

 

2층은 시민이면 누구나 방문하여 제물포구락부와 개항장의 역사를 느낄 수 있도록 쉼터조성과 읽는

커피 인문학 강좌, 개항시기에 활동했던 인물들에 대한 스토리텔링과 함께 직접 디자인한 캐리커처가

새겨진 드립백 커피, 3D 모델링 근대건축이야기 등등 미래세대를 위한 가치재생 공간으로 조성하

여 코로나19가 종식되기만을 기다리다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

고 응원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작가인 김광성화백(1954)은 부산출생으로 1988년 잡지 <만화광장><자갈치 아지매>로 만화계로

데뷔했으며 인천에서도 30년 동안 활동했으며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로마 이야기>

다수의 단행본과 서울 및 파리 등에서도 개인전을 개최한 적이 있는 화백이다.

 

이번에 전시할 내용으로는 “DID VR 전시”, “1883~1930년대 인천항 개항과 청일 조계지”,

만화가 들려주는 잊힌 역사”, “해방직후~한국전쟁”, “제물포 극장”, “개항장 드로잉 투

등이다.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제물포구락부 홈페이지(www.jemulpoclub.com)를 통해 살펴볼 수 있으며, 본 전

시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만화콘텐츠 다각화 사업"에 카툰캠퍼스가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되어

진행하게 되었다.

 

, 코로나19로 인한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하여 마스크착용, 손소독, 열감지, 거리두기와 QR시스템

을 활용한 방문객의 확인 등을 통해 철저한 예방대책을 강구하여 진행하게 되며, 아울러 야외 각국조

계지 표지석터에도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얼마든지 부담 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복잡한 지하안전영향평가, ‘매뉴얼로 똑똑하고 간편하게’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지하안전영향평가*를 담당하는 기관들이 복잡하고 어려운 지하안전영향평가서를 작성하거나 검토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하안전영향평가 표준매뉴얼(이하 매뉴얼)’을 마련·배포한다.* (지하안전영향평가) 지하개발사업이 지하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조사·예측하여 지반침하 예방 방안을 마련하는 평가로 주체는 다음과 같다.- 전문기관: 지하안전 영향평가서를 대행·작성하는 기관- 검토기관: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협의기관: 국토교통부 권역별 지방국토관리청「지하안전법」(‘18.1월 시행)에 따라 사업자는 지하개발사업*을 승인받기 전 사전 영향평가, 착공 후 사후 영향조사를 실시하고, 국토교통부(지방청)와 협의된 결과를 사업계획에 반영해야 한다.* 지하안전영향평가 대상사업 : 깊이 20m 이상 굴착공사 또는 터널공사 포함 사업, 소규모 지하안전영향평가 대상사업 : 깊이 10m 이상 굴착공사 포함 사업제도 시행 후 지난 2년간 수행된 1,300건의 영향평가 실적자료를 토대로 국토교통부는 작성자, 검토·협의자가 따라야 할 절차와 방법을 규정한 표준화된 업무수행 지침서를 마련하였다.이를 통해 전문기관의 영향평가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