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3℃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뉴스

충남도,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 인도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 나선다

내년 ‘도 통상사무소 개소’ 구루그람시 고위급 초청 교류·협력 논의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해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아세안 국가는 물론, 인도와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에 나선다.

 

도는 지난달 28∼30 인도 하리아나주 아밋 카트리(Amit Khatri) 구루그람시 부시장을 초청, 도내 경제·환경·문화·관광 관련 주요 현장을 소개하고,  지역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구루그람시는 인도 하리아나주에서  번째  도시이자 경제·산업의 중심지로 꼽히고 있다.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30㎞ 떨어져 수도권에 포함돼 있으며, 인구는 160 명이다.

 

도는 ‘넥스트 차이나 불리는 인도의 성장 잠재력에 관심을 갖고, 경제·통상 분야 선점을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우리나라 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통상사무소 설치를 추진, 내년 상반기 문을 연다.

  

도는 구루그람시의 실질적인 행정 결정권자인 아밋 부시장에게 도의 통상사무소 설치와 운영, 도내 기업 진출에 대한 행정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아밋 부시장은 “이번 방한은 충남의 선진 행정 사례와 산업 현장을 살필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라며 “충남도의 인도사무소 개소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으며, 향후  깊은 교류 관계로 발전하길 희망한다 말했다.

 

한편 도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발맞춰 기존 우호협력 자치단체인 베트남 롱안성·캄보디아 씨엠립주와의 관계를 강화해 나아가는 한편,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지방정부와도 교류·협력 관계를 넓혀가고 있다.

 

 같은 노력에 따라 도는 지난달 정부로부터 ‘2019 국제협력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계자는 “급변하는 국제 관계 속에서 특정 국가·지역과의 교류·협력만으로는 한계점이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에 따라 도는 지방외교 다변화를 위해 아주팀을 신설하고, 거대 시장으로 부상 중인 아세안 지역과의 교류·협력을 추진하며 최근  결실을 맺고 있다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도는 앞으로 전통적인 교류·협력 자치단체와의 관계를 강화해 나아가는 한편, 아세안과 인도  새롭게 교류 물꼬를  지방정부와의 관계도 지속적으로 격상해 나아갈 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정부, 「공동주택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 대책」 발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부는 7월 8일,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국민권익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공동주택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지난 5월 10일 발생한 서울시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의 사망 사건을 계기로, 그간 지속적으로 문제가 된 경비원에 대한 입주민의 폭언·폭행 등 갑질을 예방하고 피해가 발생한 경비원을 보호하여 경비원 등 공동주택 근로자가 안전하고 존중받는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공동주택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 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공동주택 입주민 등의 갑질을 예방하고 경비원 등이 갑질 피해를 당했을 때 이에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한다. 공동주택 관리규약에 “경비원 등 근로자에 대한 폭언 등의 금지 및 발생 시 보호에 관한 사항”을 반드시 규정하도록 하고, 관련 법령 개정 전이라도 ‘표준 관리규약 준칙’을 마련하고, 관리규약 준칙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도지사에 권고한다. 아울러, 공동주택 경비원 등에 대한 갑질신고를 범정부 「갑질피해 신고센터」(국민신문고, www.epeople.go.kr)로 일원화하고, 경비원 등에 대한 범죄에 대해서는 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