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22.6℃
  • 박무대전 21.4℃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6.4℃
  • 박무광주 20.2℃
  • 맑음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국회

‘우리나라 기업하기 좋지않다’..국민 43%, 경제전문가 39.7%, 대기업 46%

- 기재부 설문조사 결과, 우리나라 혁신역량 10점 만점에 5.7점 불과
- 문재인 정부들어 기업환경 변화 악화 응답은 일반국민 36.6%, 경제전문가 43.5%, 대기업 51%, 중소벤처기업 41.6%
- 문 정부의 ‘불합리한 정부규제’, 우리나라 혁신역량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요인
-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도 ‘공공부문’이라고 응답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기재부의 설문조사 결과 일반국민의 43%, 경제전문가 39.7, 대기업 46%가 우리나라는 기업하기에 좋지않다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들어 기업환경이 악화되었다는 응답이 일반국민 36.6%, 경제전문가 43.5%, 대기업 51%, 중소벤처기업 41.6%로 나타났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불합리한 정부규제가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을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요인이며,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분으로 공공부문을 꼽았다. 혁신역량 최강국을 10점이라고 할 때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은 절반 수준인 5.7점이라고 답했다.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으로 모든 응답자들이 `공공부문`을 지목했다. 공공부문이 우리 사회가 혁신으로 나아가는 데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사실은 기재부가 심재철의원(안양동안을)에게 제출한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의견조사>(20189)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KDI<혁신성장 정책 관련 의견조사>(20189) 분석을 위해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에게 전화조사, 경제전문가 209(교수 137, 연구원 72)을 통한 웹서베이, 기업인 414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인식과 정책과제, 기업환경 등에 대한 조사를 하였다.

 

그 결과 일반국민(43.6%), 경제전문가(39.7%), 대기업(46.0%), 중소벤처기업(43.6%), 금융업 (35.9%) 모두 우리나라는 기업하기에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좋지 않다는 평가는 자영업 군에서 가장 높은 54.7%, 서비스/생산/노무직은 46.9%, 사무/관리/전문직은 42.9% 등으로 나타났다.

 

현 정부 출범이후 기업환경 변화에 대해 일반국민은 변화없다(36.7%)’악화됐다(36.6%)’ 는 평가가 많았으며, 경제전문가(43.5%), 대기업(51.0%), 중소기업(41.6%), 금융업(45.3%)악화되었다는 의견이 40%대 이상으로 부정적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기업환경 관련 설문조사


 

조사 결과 혁신성장 정책 관련 일반국민은 73.4%혁신성장 정책 관련 들어본 적은 있으나 내용을 모른다고 답했다. 경제전문가의 경우도 22%, 대기업은 36%, 중소벤처기업은 45.2%가 혁신성장을 잘 모른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내용까지 알고 있다고 답한 것은 일반 국민 중 3.6%, 경제전문가도 11%에 불과했다.

 

[] 혁신성장 정책 인지도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추진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도 잘하고 있다는 평가는 일반국민의 경우 21.9%, 경제전문가는 33.4%, 대기업은 31%, 중소벤처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의 문제점 관련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일반국민 중 42.9%, 경제전문가 24.5%, 대기업 33.3%로 나타났다.

 

경제전문가(40.3%)와 중소벤처기업(32.9%) 및 금융업(38.1%)은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은

개념·비전 등 정책 방향이 모호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한 반면 일반국민(42.9%)과 대

기업(33.3%)은 이보다는 눈에 보이는 성과가 없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혁신역량 최강국이 10점이라고 할 때 우리나라의 혁신역량 수준은 평균 5.7점에 불과하다고 응답했다. 일반국민의 경우 혁신역량 수준을 5.3, 경제전문가 5.9, 대기업 6.02, 중소벤처기업은 5.69점이라고 답했다.

 

일반국민(29.2%), 경제전문가(38.8%), 대기업(49.0%), 중소벤처기업(40.0%), 금융업(35.9%)

모두 불합리한 정부규제가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을 저해하는 가장 큰 장애요인이라고 강조했다.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은 모든 응답자들이 공공부문이라고 응답했다. 일반 국민은 37.6%, 경제전문가는 68.9%, 대기업은 80%, 중소벤처기업은 62.8%가 혁신역량이 가장 낮은 부문이 공공부문이라고 응답했다.

 

심재철의원은 기재부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반시장·반기업적인 경제정책으로 인해 우리나라가 기업하기에 좋지 않다는 여론이 커져가고 있고, 정부의 불합리한 규제정책과 공공분야에 대한 혁신역량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경제가 살아나고 일자리가 늘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민과 기업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풍선효과로 집값 과열땐 규제지역 추가지정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수도권 전역을 규제지역으로 묶고 갭투자 여지를 차단한 6·17 부동산대책이 규제 '틈새'를 우려하는 여론에 휩싸였다. 규제수위와 범위가 확대되면서 이해당사자가 늘어난 까닭이다. 정부는 풍선효과로 집값과열 우려가 있는 곳엔 규제지역으로 추가지정하는 등 후속보완책 마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광범위 규제에 늘어난 이해당사자…규제불만도 확대 6·17 대책의 주요 타깃은 수도권 집값상승을 부추긴 갭투자자와 수도권 풍선효과, 법인, 재건축시장으로 압축된다.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을 인천과 경기전역으로 확대했다. 투기지구나 투기과열지구의 3억원 초과 주택을 사면 전세대출 보증을 제한하기로 했다. 2년 이상 거주자가 아닌 집주인은 재건축 분양 혜택도 제한된다. 법인의 양도세 강화, 재건축단지 안전진단 절차 강화 등 집값과열의 원인 대부분을 차단했다. 문제는 대책도입에 따른 '경우의 수'다. 피해 가능성이 높은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이유다. 먼저 재건축 단지 중 2년 이상 거주한 조합원에게만 재건축으로 짓는 새 아파트를 받을 수 있는 분양자격을 준다는 규정에 임대사업자의 피해가 예상된다. 국토부는 재건축 의무거주기간 2년 적용단지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