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7 (화)

  • 흐림동두천 3.6℃
  • 흐림강릉 5.3℃
  • 서울 5.6℃
  • 대전 6.2℃
  • 대구 3.9℃
  • 울산 8.6℃
  • 광주 9.8℃
  • 부산 12.5℃
  • 흐림고창 12.0℃
  • 흐림제주 19.6℃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알림

세계자연유산 등재 도전 ‘한국의 갯벌’ 현지실사 마쳐

등재 여부 내년 7월 세계유산위에서 결정

우리나라의 15번째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이자 두번째 자연유산 등재에 도전하는 ‘한국의 갯벌’ 전문가 현지실사가 끝났다.


해양수산부와 문화재청은 8일 세계자연유산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소속 바스티안 베르츠키(Bastian Bertzky) 씨와 소날리 고시(Sonali Ghosh) 인도 상하수도부 과장이 지난달 30일부터 7일까지 한국의 갯벌 현지실사를 했다고 밝혔다.

순천만갯벌을 도보로 살피고 있는 현장실사단.
순천만갯벌을 도보로 살피고 있는 현장실사단.

‘한국의 갯벌’은 ▲서천갯벌(충남 서천)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 순천) 등 총 4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전체 유산구역은 12만 9346ha이며 모두 해수부가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한 곳이다.


현지실사 담당자들은 갯벌 중 서천 유부도, 고창 만돌리, 신안 선도, 보성 장도, 순천만 등 4개 지역을 방문, 해당 갯벌의 보전·관리 현황과 세계자연유산 등재요건의 충족 여부를 점검했다.


갯벌 등재 여부는 내년 7월에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우리나라가 보유한 유일한 세계자연유산은 2007년 등재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이다.


명노헌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우리나라 서남해안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해 갯벌의 중요성과 가치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문화재청 세계유산팀 044-200-5314/042-481-3183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으로 새 출발
[한국방송/양복순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하 ‘인권진흥원’)이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10년 만에 법적 근거를 둔 특수법인 여성폭력방지 전담기구로 새롭게 출발한다. *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의2(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설립) : ‘19.12.19. 시행 2009년 민법에 따라 재단법인으로 설립된 인권진흥원은 여성폭력을 전담하는 공공기관이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정부의 보조‧위탁사업으로만 운영되어왔다. 특수법인으로 설립되면 기관 자체적으로 예산과 인력을 가지고,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 개발, 지원서비스 연계, 종사자 교육 등 여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지원 사업을 보다 체계적·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와 인권진흥원은 1월 7일(화) 오후 2시, 바비엥Ⅱ(서울 중구 소재)에서 특수법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을 비롯하여 인권진흥원 임직원,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인권진흥원이 특수법인으로 출범하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인권진흥원은 4본부 1실 4센터 8팀으로 구성하며, 정원은 104명이다. 인권진흥원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