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0.8℃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0.1℃
  • 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6.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뉴스

신산업 중기에 3년 이상·최대 20억원 지원…부품 국산화도 가속

중기부,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 발표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 ‘강소기업 100+스타트업 100 프로젝트’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새로운 성장사업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사업에 3년 이상,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

또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 강소기업과 스타트업 각 100개사를 선정해 지원을 강화하고 대학·연구기관의 보유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해 상용화하는 지원 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확정했다.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성장산업을 창출하고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혁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창출 ▲다양한 방식의 R&D 수요 충족 ▲산혁연 연결·협업 강화 ▲R&D 기업의 공정한 선정 등 4가지 주제의 혁신방안을 추진한다.

우선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창출과 관련, 아이디어 구현에서 스케일업(Scale-up)까지 단계별 지원을 위해 지원 기간과 금액을 대폭 확대했다. 기존 1년·최대 1억원에 불과했던 기간과 규모를 3년 이상·최대 20억원으로 늘렸다.

또 4차 산업혁명 전략기술 분야 20개에 대해서는 연간 2000억원 이상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인공지능(AI)은 모든 산업과 연결되는 범용기술인 점을 고려해 R&D 수요를 우대 지원하고 미래 선도형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미래형자동차·바이오헬스도 우선 공모로 매년 1000억원 이상 집중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의 기술독립을 위해 ‘강소기업 100 +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 100개를 강소기업으로 지정·지원해 전략품목의 빠른 국산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관련 우수 창업 아이템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창업기업) 100개를 선정해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기부는 투자형, 규제해결형, 소셜벤처형, 재도전형으로 R&D를 구분해 지원을 체계화한다.

투자형의 경우 민간 벤처캐피털(VC)의 기업 선별과 보육역량, 자본력 활용을 위해 ‘선(先) 민간투자·후(後) 정부매칭’ 방식으로 지원을 집중한다.

미래 유망 업종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재창업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재도전형 기업들을 선정해 사업전환 계획 승인없이 R&D를 확대한다. 

또 산학연 협력 R&D를 장기적으로 50%까지 확대해 기업 단독 R&D 수행에 따른 폐쇄적 기술혁신을 개방형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기업으로부터 R&D를 위탁받는 형식의 독일 기술상용화 전문연구기관(프라우호퍼·Fraunhofer) 모델을 도입해 R&D 직접 수행에 따른 기업의 실패위험을 덜고 축적된 국가 R&D 자산을 활용한 기술혁신도 촉진할 방침이다.

대학·연구기관의 보유기술을 중소기업에게 이전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테크브릿지 R&D’를 신설한다. 테크브릿지 R&D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수요 공급 매칭 플랫폼 ‘테크브리지’를 활용해 기업과 연구기관간의 매칭을 지원한다.

또 혁신역량 초기단계 지원사업은 R&D 첫걸음 기업을 우선 지원해 기술혁신의 저변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전성 평가 상위과제는 30% 이내에서 R&D에 실패하더라도 면책 인정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전체 중소기업 R&D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관계부처 TF를 운영,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빠르고 혁신적인 중소기업들이 시장의 주역이 될 수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이 기술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파고를 기회로 삼아 시대를 선도하는 신산업 창출의 주역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중소벤처기업부 기술개발과 042-481-4452


배너

“日 사죄하라” 1400번째 수요시위 2만명 함성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해 매주 수요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이어진 수요시위가 1400번째로 열렸다. 이날 시위는 제7차 '세계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세계연대집회도 함께 진행됐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낮 12시부터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400번째 수요시위를 시작했다. 이날 서울은 낮 최고 35도의 폭염이 예고됐음에도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2만여명이 몰렸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할머니들의 외침을 이어받아 오늘 세계 12개국 57개 도시에서 함께 외친다"며 "'일본 정부는 사죄하고 배상하라'는 외침이 오늘 세계를 울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시위에 참석한 길원옥 할머니는 "이렇게나 많이 와줘서 감사하다"며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겁니다. 여러분들 많이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윤 대표는 "김복동 할머니와 김학순 할머니 등 투사 선배님들의 외침이 있었기 때문에 이곳에서 지금까지 소중한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배울 수 있었다"며 "서울 종로 한복판에서 시작한 외침이 이제 세계가 함께 연대하는 외침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포기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