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2.9℃
  • 대전 4.9℃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5.1℃
  • 맑음부산 6.7℃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국회

“폐타이어도 일본산 92% 수입”

지난 10년간 일본산 폐타이어 8만1천톤 수입
시멘트 공장 연료ㆍ재생타이어 재료 폐타이어, 안전성 강화해야!

[한국방송/이용진기자] 석탄재 폐기물 수입량의 99.9%가 일본산이라는 것이 알려진 데 이어지난 10년간 국내에 수입된 폐타이어의 92%가 일본산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성북갑3)은 14(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일본산 수입폐기물 전반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했다.

 

유승희 의원실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10년간 페타이어 수입현황’ 자료에 따르면지난 10년간 우리나라가 수입한 폐타이어 총량은 88,128톤이다이 가운데 일본산이 81,086(92%)으로 10년 내내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호주산이 4,803(5.5%), 미국산이 1,534(1.7%)으로 뒤를 이었다.(1)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일본에서 연평균 8,100톤 이상의 폐타이어를 수입해온 셈이다.(2) 폐타이어는 시멘트공장의 연료로 쓰이거나 고무분말을 만드는 데 사용되기도 하고지난 2015년 일본산 폐타이어로 만들어진 학교운동장 인조잔디에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되었다는 언론보도가 있은 후 최근에는 주로 재생타이어를 만드는 데 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희 의원은 후쿠시마 인근 등 방사능 피폭지역을 돌아다녔을지 모르는 타이어가 우리나라에서 재활용되고 있어 국민안전이 심각히 우려된다면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카드로 우리 정부가 석탄재 수입 관리강화와 함께 폐타이어 수입에 대해서도 철저한 관리감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희 의원은 또한 지난 10년간 폐기물 수입량 전체의 62.4%(*)에 달할 정도로 일본에서 들여오는 폐기물 수입량이 많다고 지적하고 일본에서 들여오는 폐기물 전반의 안전성 문제를 철저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8년 기준 폐기물 수입량 총 20,621,231톤 중 일본산 12,869,355톤 전체의 62.4%

 

                                                표1. 2010~2019.6 페타이어 수입현황

순위

국가

수입중량(t)

비율

수입연도

1

일본

81,086

92.01%

2010-2019

2

호주

4,803

5.45%

2010-2019

3

미국

1,534

1.74%

2010-2018

4

중국

210

0.24%

2010, 2015, 2018, 2019

5

네덜란드

146

0.17%

2012-2017

6

독일

140

0.16%

2012

7

홍콩

118

0.13%

2010, 2014, 2015, 2016

8

쿠웨이트

28

0.03%

2012

9

벨기에

27

0.03%

2014

10

대만

19

0.02%

2013

11

태국

12

0.01%

2012

12

인도네시아

5

0.01%

2011

 

88,128

 

 


 

                                            표2. 2010~2019.6 일본산 페타이어 수입현황

연도

수입중량(t)

수입금액(천불)

2010

7,618

5,212

2011

9,335

8,440

2012

10,758

11,513

2013

11,291

10,745

2014

8,328

6,816

2015

8,575

5,815

2016

7,262

4,481

2017

7,651

3,635

2018

6,750

3,053

2019.6

3,518

1,571

81,086

61,281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50년된 영등포 쪽방촌”, 주거·상업·복지타운으로 탈바꿈
[한국방송/김한규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서울시(시장 박원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20.1.20일(월)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한다.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를 위한 MOU를 체결하며, 무료급식·진료 등을 통해 쪽방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단체*도 참여한다.*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영등포 보현종합지원센터, 영등포 쪽방 상담소, 옹달샘 드롭인센터[1. 영등포 쪽방촌 정비사업 추진배경]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 쪽방이란? 6.6㎡ 이내로 부엌, 화장실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곳으로 세입자는 보증금 없이 월세(또는 일세)를 지불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