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2.3℃
  • 연무서울 -2.0℃
  • 박무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1.7℃
  • 구름조금울산 2.0℃
  • 연무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3.3℃
  • 맑음고창 -1.3℃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뉴스

문재인 대통령 “일본 경제보복에 침착하게 대응해준 국민들에게 감사”

[한국방송/이두환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흘 후면 광복절이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며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에도 국민들이 침착하게 대응해준 데에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이번 사태를 한국 경제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삼을 것임을 강조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