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흐림동두천 16.6℃
  • 맑음강릉 18.5℃
  • 황사서울 17.6℃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6.0℃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7.7℃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6.4℃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건강

동부동, 통장협의회 심폐소생술(CPR) 체험교육 실시

[경산/김근해기자] 경산시 동부동 행정복지센터(동장 류진열)에서는 동부동 통장협의회 주관으로 8 12(), 경산시립박물관에서 동부동 통장 50 명이 참여한 가운데 ‘심폐소생술 체험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혹시 모를 위급상황에 대처능력을 향상시켜 본인 타인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심폐소생술의 중요성과 구체적인 방법에 대한 이론교육 직접 마네킹을 활용한 실습을 통해 긴급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실행할 있도록 체험교육 위주로 진행했다.

 

심폐소생술은 심장이 멈추거나 호흡을 하지 않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응급처치로써 심장이 정지한 4 이내에 응급처치가 이뤄질 경우 뇌의 손상을 막음과 동시에 환자의 생존율이 매우 높아진다.

 

안세욱 동부동 통장협의회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응급 발생 안전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있는 역량을 갖추기를 바라며, 주민의 생명보호를 위해 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오보 땐 검찰청 출입 제한”…檢 언론통제 논란
[한국방송/박기문기자] 법무부가 오보를 낸 기자 등 언론에 대해 검찰청 출입제한 조치를 취하는 등 강경대응하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법무부는 언론 의견도 수렴해 규정을 만들었다고 설명하지만 의견수렴 과정엔 해당 조항이 없었고, 오보 여부를 판단하는 주체와 기준도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아 '깜깜이 수사'와 '자의적 취재 제한'이 될 수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법무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훈령인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을 제정해 오는 12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규정은 사건관계인, 검사나 수사업무 종사자의 명예·사생활 등 인권을 침해하는 오보가 존재해 신속하게 진상을 바로잡는 게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때엔 수사에 관여하지 않는 전문공보관이 해당언론을 상대로 정정·반론보도를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검찰총장 및 각급 검찰청장은 사건관계인, 검사 또는 수사업무 종사자의 명예·사생활 등 인권을 침해하는 오보를 한 기자 등 언론기관 종사자에 대해 검찰청 출입제한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법무부는 기존의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공보준칙'에도 '오보 또는 추측성 보도를 한 언론기관 종사자'에 대해 '브리핑 참석 또는 청사 출입 제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