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6.7℃
  • 구름조금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구름조금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8.0℃
  • 구름조금보은 18.4℃
  • 맑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자연생태

인천시, 『2019년 아‧태지역 산림주간 및 제28차 아‧태지역 산림위원회』 개최

-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 지속가능한 산림발전 방향 모색한다 -
- 텀블러, 공유자전거 사용하는 친환경행사(Eco-friendly)로 진행

[인천/이광일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617일부터 21일까지 송도 컨벤시아에서 유엔식량농업기

(FAO)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와 산림청이 공동 주관하는 2019년 아태지역 산림주간 및 제28

태지역 산림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8차 아태지역 산림위원회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아시아·태평양지역 회원국이 격년주

기로 모여 열리는 정부 회의이며, 산림주간은 2008년 베트남에서 처음 개최되어 올해로 4회째 열리는

행사다.

 

올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46개국 1,500여 명의 정부대표단, 국제기구, 민간단체, NGO 등이 모여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이라는 주제를 갖고 기후변화, 산림황폐 등 글로벌 산림 이슈에 대해 논

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는다.

 

UN사무총장을 역임했던 GGGI(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글로벌녹생성장기구) 반기문 의장

이 개회식 기조연설을 맡았다.

 

특별히 올해 행사는 참가자들이 환경을 지키는 작은 실천에 동참하도록, 현장에서 인쇄물 사용을 줄

이고 개인 텀블러를 이용할 예정이며 참가자들이 행사 참석이나 인천 여행 시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

도록 노란색 공유자전거인 쿠키바이크(COOKIE Bike)를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아태 산림주간 행사는 주제별 회의뿐만 아니라 필드트립(현장방문)과 인천시 홍보관 및 산림청 파빌리

온 등 약 60여개의 전시부스가 운영되어 국제기구 및 산림단체 홍보, 채용설명회, 쉐프 초청 요리시

, 식물 세밀화 특강, 기념품 만들기 등 각종 체험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18, 19, 21일에 진행되는 전체회의의 주제는 각 (18) 평화와 웰빙을 위한 숲: 밝은 미래를 위

하여 (19)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산림역할 (21) 2030으로의 여정: 아태지역

산림의 미래로 지속가능한 산림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는다.

 

아울러 행사장 곳곳에는 사진 전시, 한평 정원, 꽃탑, 포토존 등이 아름답게 꾸며질 예정이어서 남녀

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조성된다.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공식 홈페이지(http://apfw2019korea.kr)에서 사전등록하거나 행사일 당일 현

장등록 후 입장하면 된다.

 

최태식 공원녹지과장은 인천에서 열리는 2019 태지역 산림주간 행사는 기후변화 대응, 미세먼

지 저감 등 도시숲의 중요성이 한층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 환경도시 인천으로 나아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산림 관련 성공사례, 연구, 국제협력 성과를 국제사회에 공유하고 한국이

주도할 수 있는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격려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文대통령 “트럼프 방한 전 남북 만나야”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했다. 또 6월 말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북미의 ‘친서 외교’로 다시금 비핵화 대화가 본궤도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에 시동을 거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 포럼’에서 ‘국민을 위한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뒤 사회자인 로라 비커 BBC 서울특파원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네 에릭슨 써라이데 노르웨이 외교장관도 동석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과 친서 내용을 알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남북·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더라도 정상들 간의 친서는 교환 된다.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면서 “이번 친서에 대해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다.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통보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