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24.3℃
  • 구름조금대전 23.2℃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1.3℃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2.8℃
  • 구름조금금산 20.3℃
  • 구름많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18.1℃
  • 맑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알림

6월 제철 수산물 갑오징어 vs 참돔, 당신의 선택은?

폭염이 시작되기 전에 체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제철 음식으로 몸보신을 하는 것이 어떨까?

해양수산부는 6월의 어식백세 수산물로 단백질이 풍부한 갑오징어와 참돔을 선정했는데 어떤 영양소가 있는지 알아보자.

갑오징어.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갑오징어’

갑오징어는 머리가 크고, 몸통 양쪽에 걸친 지느러미(귀)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다른 오징어류와는 달리 몸 안에 길고 납작한 작은 배 모양의 석회질 뼈가 있는데, 이 모양이 마치 갑옷같다고 하여 ‘갑오징어’라고 불린다.

갑오징어는 버릴 것이 없는 수산물로, 특히 단백질이 70~80% 정도 함유된 고단백질 식품이며, 타우린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간 기능을 보호하고 피로해소에 좋다. 또한 노화 방지와 피부 미용에 좋으며, 각종 혈관 질환을 예방해 준다.

뼈는 위산을 중화시켜 통증을 멎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 위산과다 및 위궤양 치료에 사용되며, 지혈효과도 있다.

갑오징어는 오징어류 가운데 가장 맛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눌러보았을 때 단단하고 탄력 있는 것이 신선하다.

오징어보다 살이 도톰하고 맛이 좋아서 살짝 데친 숙회로 먹거나 채 썬 채소들과 갑오징어 숙회, 초고추장을 넣어 무침으로 먹어도 좋다. 또한 양배추, 당근, 양파, 부추 등의 채소류와 고춧가루 등 양념류와 함께 볶아 갑오징어 덮밥을 해서 먹어도 맛있다.

참돔.

바다의 여왕, ‘참돔’

참돔은 예로부터 행운과 복을 불러오는 생선으로 여겨졌으며, 도미류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혀 맛이 좋아 고급 식재료로 꼽히며, ‘바다의 여왕’이라고도 불린다.

지방질이 적어 소화가 잘되고 단백질이 풍부해 노인이나 환자에게 좋으며, 혈압을 내리는 칼륨과 타우린이 풍부해 고혈압과 동맥경화, 골다공증, 변비, 피부질환에 특히 좋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데 좋고, 미네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간과 신장 기능을 향상해주고 곡류에 부족한 라이신이나 트레오닌 등의 필수아미노산도 많이 함유되어 있다.

눌러보았을 때, 살이 단단하며 눈알이 선명한 것이 좋으며, 튀지 않는 깔끔한 맛으로 회를 비롯하여 다양한 요리에도 활용된다.

각종 고명을 얹어 양념 후 찜을 해서 손님상에 올리면 일품요리가 된다. 탕이나 구이 등으로도 먹고, 양념에 따라 조화로운 맛을 내 어떻게 먹어도 맛 좋은 생선으로 손꼽힌다. 

<자료제공=해양수산부>


배너

헝가리인 선장‧6세 여아 추정 시신 등 4구 수습
[한국방송/최동민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 관광객들을 태우고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작업이 사고 13일만에 시작됐다. 인양작업 시작 후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와 최연소 실종자인 6세 여아로 추정되는 시신 등 총 네 구의 시신이 추가로 수습됐다. 현지 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 당국은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 47분부터 본격적인 인양작업을 시작했다. 헝가리 당국은 전날인 10일 4개의 와이어로 허블레아니를 결속하는 작업을 마치고, 크레인 ‘클라크 아담’의 고리에 와이어를 연결하는 작업까지 끝냈다. 선체 인양작업은 시신 유실 방지를 위해 5㎝를 들어올리고 균형을 맞춘 뒤 다시 5㎝를 들어올리는 식으로 조심스럽게 진행됐다.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사고 2주째인 11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인양 현장에서 헝가리 수색팀이 선실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스1)당국은 선체 인양과정에서 실종자 수색도 진행해 네 구의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 실종자 수색은 크레인이 배를 수면 위로 들어올리는 높이에 따라 조타실, 갑판, 선실 순서로 진행됐다. 조타실이 수면위로 떠오르자 가장 먼저 헝가리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