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1.9℃
  • 흐림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뉴스

육교승강기 사고 발생시, 주소로 신속히 위치 찾는다

행안부, 전국 육교승강기에 주소 부여 완료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전국에 있는 육교승강기*에 주소 부여를 완료했다. 이에, 앞으로는 육교승강기 안전사고 발생시 주소로 사고 위치를 찾아 신속하게 응급서비스를 지원할 전망이다.
* 육교승강기 : 도로 위에 고가도로가 있는 경우 하부 도로와 상부 도로 간의 이동을 위해 설치한 승강기

행정안전부는 전국 자치단체와 협업하여 전국의 육교승강기(867대)에 주소를 부여하고, 주소와 응급신고 요령을 담은 안내스티커를 부착(참고1)하는 한편, 소방, 경찰, 인터넷 포털 등에 자료제공을 시작했다.

그동안 육교승강기에는 주소가 없어 인근 건물의 주소를 사용하여 위치정확도가 떨어지고, 상부 도로의 구조물이 큰 경우 위성위치확인장치(GPS) 수신에 장애가 발생하는 등 정확한 위치를 인식하는데 불편이 있었다.

이번에 육교승강기 출입구 마다 부여한 주소(참고3, 867대에 1,746개 출입구)는 인접한 도로명과 기초번호*를 이용함으로써 위치정확도가 높고 도로를 따라 육교승강기를 바로 찾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기초번호 : 도로의 구간을 일정한 간격(20m)으로 나누어 왼쪽에 홀수, 오른쪽에 짝수를 순차적으로 부여한 번호

육교승강기 주소정보는 도로명주소누리집(www.juso.go.kr)의 ‘고객지원/도로명주소도움센터’에서 누구나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해당 자료에는 전자지도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전자지도(육교승강기와 출입구, 인접도로)와 속성자료(주소, 승강기관리번호 등)가 함께 포함되어 있다.

육교승강기 주소정보의 최신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승강기의 설치· 철거 등 변경사항 발생시 시·군·구에 통보하고, 시·군·구에서 주소를 갱신하며,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자료를 통합하여 제공하는 방식으로 갱신체계를 유지한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육교승강기 뿐만 아니라 버스·택시정류장 등과 같이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응급상황 발생시 위치 찾기가 쉽도록 주소 부여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버스·택시정류장, 옥외지진대피소, 하천변 침수 예상 주차장, 자전거길·둘레길 주변 화장실 등에 주소를 부여할 계획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구조자에게 정확한 위치를 안내하기 위해 시설물에 주소를 부여하는 것은 응급상황 발생시 골든타임을 지키는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주소가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국가 인프라로써 기능이 확대되어 가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 담당 : 주소정책과 고종신 (02-2100-3659)


배너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하늘에서 뚝 떨어진 성과 아니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월 9일(토)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평창평화포럼’에 참석해 환영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면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2월 27일에 예정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한껏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평화 프로세스다. 2017년 연말까지 ‘한반도 위기설’이 나올 정도로 국제정세는 긴박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분위기는 급반전되었다”면서 “실로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그러나 김대중 前 대통령은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지금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진 성과가 아니다”라며 “2000년 최초의 남북정상회담, 2007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의 연장선상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한 수많은 북미회담에서의 협상과 합의, 6자회담을 이어갔던 미·일·중·러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