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2 (일)

  • 흐림동두천 -0.7℃
  • 구름조금강릉 4.1℃
  • 구름조금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2.6℃
  • 구름조금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9.1℃
  • 맑음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0.0℃
  • 맑음고창 2.7℃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1.6℃
  • 구름조금금산 -1.2℃
  • 맑음강진군 4.1℃
  • 구름많음경주시 2.5℃
  • 구름많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경화 장관, 파나마 대통령 예방 및 한-파나마 외교장관 회담 개최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멕시코 신임 대통령 취임식(12.1) 참석을 앞두고 파나마를 공식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11.30.(금) 「후안 까를로스 바렐라(Juan Carlos Varela」 파나마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파나마 우호협력관계 △파나마 운하를 통한 해운・물류협력 증진, △여타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협력 증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바렐라 대통령은 파나마 운하 주요 이용국(물동량 기준 세계 8위)이자 아시아의 핵심 교역국*으로서 한국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하였다. 특히, 파나마 운하 현대화 및 콜론 자유무역지대 등 파나마 정부의 국가역점 사업에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 확대를 요청하였다. 
  
※ 한-중미 FTA 서명국중 우리와의 교역 비중 최대(65%), 중미지역 1위 교역국 
  
강 장관은 최근 완공된 콜론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등 양국간 인프라 구축 협력을 평가하고, 파나마 정부의 ‘메트로 3호선 건설 프로젝트’ 등 주요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바렐라 대통령 면담 직후 강 장관은 「이사벨 데 생 말로(Isabel de Saint Malo)」 파나마 부통령 겸 외교장관과 별도 회담을 갖고, △인프라 구축, 과학기술, 청년인적교류 확대 등 실질협력 증진 방안 △국제기구와 글로벌・지역 이슈 대응 공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였다. 


양 장관은 1962년 수교 이래 양국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 등 보편적 가치와 비전을 공유해 왔음을 평가하고, 기존 해운물류 중심의 협력에서 다양한 분야로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하였다. 
  
파나마측은 전자정부, 스마트시티, 에너지 정책 및 과학기술 분야에서 한국을 이상적인 파트너로 평가하고 협력을 기대하였으며, 양측은 유망 협력사업을 선정하여 호혜적 협력을 모색해나가기로 하였다. 
  
양측은 금년 2월 공식 서명된 한-중미 FTA*가 양국간 교역·투자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하고, 동 FTA의 조기 발효를 위해 공동 협력키로 하였다. 
  
※ 한국과 중미 5개국(파나마, 코스타리카,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니카라과)간 금년 2월 서명 / 2018.11월 현재, 엘살바도르・니카라과 2개국이 국내 비준 절차 완료 
  
양측은 유엔 등 국제기구 활동 및 주요 국제이슈 대응에 있어 공통의 가치에 기초하여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최근 한반도 및 중남미 지역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특히, 강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최근 진전 상황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생 말로 장관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외교에 대한 일관된 지지 입장을 재확인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