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대화 돌파구 될까…남북 민간단체 접촉 재개

6·15 실천위·민화협, 23일 중국서 대북접촉 사업 논의 진행…대화채널 복원 ‘마중물’ 관심

[한국방송/한용렬기자] 남북 민간단체가 지난 2월 하노이 회담 이후 처음으로 교류협력 논의를 재개한다. 남북 당국 간 교류와 대화가 정체된 상황에서 민간교류가 남북대화 재개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22일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 등에 따르면 남측위와 사단법인 겨레하나,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등은 오는 23일부터 중국 선양에서 북측 관계자들과 실무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남측위원회는 6.15 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북측위)와 오는 23~24일, 겨레하나는 24~25일 북측 민화협과 실무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오는 26일에는 북측 민화협과 남측 민화협이 실무협의를 통해 남북 간 교류협력 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민간 교류 대화에도 일절 응하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켜왔다. 그러다 최근 북한은 민화협은 물론 남측위 등에도 서한을 보내면서 교류 재개 의사를 타진해 왔다. 북측위는 지난 6일 남측위에 팩스로 서신을 통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발표 1주년 기념대회를 통해 우리 6·15 민족공동위원회는 민족자주의 기치 하에 역사적인 북남 선언들을 앞장에서 실천해나가려는 드높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