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6.7℃
  • 맑음대전 7.0℃
  • 구름많음대구 11.4℃
  • 흐림울산 11.2℃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9.7℃
  • 흐림제주 15.7℃
  • 구름많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0.4℃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알림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자는 멀미약 먹지 마세요”

식약처, 설 명절 식·의약품 안전정보 제공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자는 졸음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멀미약은 먹지 않는 게 좋다.

명절에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조리한 음식을 2시간 내로 식혀 덮개를 덮어 냉장 보관하고 냉장 보관한 음식은 다시 가열해서 섭취해야 한다.

설 연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서울톨게이트 부근 모습.(사진=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설 명절을 앞두고 식·의약품의 올바른 구입·섭취·사용 요령 등 안전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멀미약은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 상실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장거리 운전을 하는 사람은 가급적 먹지 않는 게 좋다.


운전자가 아닌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4시간이 지난 후에 추가 복용하면 된다. 붙이는 멀미약(패치제)은 임부나 녹내장 환자, 전립선 비대증 등 배뇨장애가 있는 사람에게는 부작용을 발생시킬 수 있어 사용하면 안 된다


감기약에도 졸음을 유발할 수 있는 성분이 있어 복용한 후에는 가급적 운전을 피해야 하고 아세트아미노펜이 함유된 감기약은 간손상을 유발할 수 있어 과음 후 복용을 삼가야 한다.


설 명절에는 한 번에 많은 음식을 만들어 보관하고 많은 사람이 한자리에 모이기 때문에 식중독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체인 노로바이러스는 사람 간 전파력이 매우 강하다. 구토,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이 있는 사람은 음식을 만들어서는 안 된다.


굴 등 조개류는 되도록 익혀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하며 씻어 냉장고에 보관했던 채소류도 먹기 전에 깨끗한 물로 다시 씻어 먹어야 한다.


베란다에 조리 음식을 보관하는 일도 피해야 한다. 낮 동안 햇빛에 의해 온도가 올라가면 세균이 증식할 수 있어서 가급적 냉장보관 하는 것이 좋다.


설 선물용으로 구입하는 건강기능식품은 질병치료를 목적으로 처방되는 약이 아니므로 고혈압, 당뇨, 관절염, 성기능 개선 등과 같은 허위·과대·비방 등 표시·광고에 현혹돼 사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인터넷이나 신문 등을 통해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판매되는 건강식품은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이 입증되지 않은 일반식품으로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도안이 없다.


명절 선물로 화장품 세트를 구매할 때는 제품 외부포장이나 용기 등에 표시된 사용기한 또는 개봉 후 사용기간, 사용상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일반 화장품을 주름개선, 미백, 자외선차단 기능이 있는 기능성화장품으로 광고하는 제품도 있어 제품을 고를 때 기능성화장품 문구를 제대로 확인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선물용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의 올바른 구매 요령을 숙지하고 안전한 음식 취급 요령, 의약품 복용 시 주의사항을 충실히 지켜 즐겁고 건강한 설 명절 연휴를 보내기 바란다 ”고 당부했다.


문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책국 건강기능식품정책과/식품소비안전국 식중독예방과 043-719-2457/2105


배너

외교관후보자 선발 시험, 지역외교·전문분야는 필기 없앤다
[한국방송/이용진기자]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중 소수 전문가를 뽑는 지역외교 분야와 외교전문 분야 선발 과정에서 내년부터 ‘논문형 필기시험’이 없어진다. 인사혁신처는 이 같은내용을 담은 ‘공무원임용시험령’ 개정안을 11일 입법예고한다고 10일 밝혔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일반외교 분야와 지역외교 분야(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러시아·CIS, 아시아), 외교전문 분야(경제외교, 다자외교 등)로 구분된다. 응시요건이 없는 일반외교 분야와 달리 지역외교 분야와 외교전문 분야는 소정의 경력과 학위를 요구하고 있다. 이는 현장에 밝은 특수지역 전문가와 특정업무에 정통한 전문가를 공직에 유치하기 위해서라고 인사처는 설명했다. 그러나 경력채용에서 요구하는 응시요건에 비해 지역외교와 외교전문 분야의 응시요건이 낮아 현장 전문가 채용요건으로는 다소 부족하고 경력채용에 비해 필기시험 부담이 너무 커 실무 전문성이 높은 민간 우수인재가 지원을 꺼린다는 우려가 있어왔다. 이에 따라 인사처는 외교현장의 요구에 맞게 특수지역 및 특정업무 전문가를 선발한다는 시험 취지를 살려 응시요건을 강화하는 대신 필기시험의 부담을 줄여 전문성이 높은 민간 인재의 관심과 지원을 확대하는 방향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