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7.5℃
  • -강릉 0.8℃
  • 맑음서울 -4.6℃
  • 연무대전 -4.4℃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1.3℃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0.2℃
  • -고창 -4.0℃
  • 맑음제주 1.7℃
  • -강화 -7.5℃
  • -보은 -9.1℃
  • -금산 -8.7℃
  • -강진군 2.4℃
  • -경주시 -7.9℃
  • -거제 -1.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북두칠성 등대, 사랑을 비추다. [제7편. 소야도 등대]

북두칠성 별자리로 반짝이는 7개 불빛의 7가지 사랑 약속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뉴욕타임즈베스트셀러에 오른 소설바다 사이 등대영화 해운에서

주인공 남녀의 절절한 사랑이 등대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이처럼 한 자리에서 변함없이 빛을 밝히

등대의 특성은 오랜 시간을 거쳐 사랑의 코드로서 우리 삶에 녹아들어 왔다. 그렇다면 잔잔한 서해와

뜨거운 낙조를 한 몸에 안은 인천의 등대에는 어떤 사랑이 숨어 있을까? 42개의 등대 중 북두칠성

별자리의 모양으로 위치한 주요등대 7개소에서, 숨은 7색의 사랑 빛을 느껴보자.


 

영화 [바다 사이 등대(The Light Between Oceans)] 장면

 

[7] 그리움을 띄운 사랑: 소야도 등대

기본정보

     소야도 등대

     설치일: 1985.7

     높이: 9.8m

     등질: Fl W4s 

     소야도 등표[웅암등표]

     설치일: 2002.7

     높이: 16m

     등질: Fl(2) R6s

싱싱한 굴과 꽃게가 자라는 소야도의 선착장에 내리면 아늑한 햇살이 내리쬐는 나루개 마을이 보인다.

을에서 시작하는 울창한 소나무숲길은 아름다우면서도 낯선 섬의 정취를 풍긴다. 산길을 따라 마배

뿌리(매 모양 바위) 방향으로 약 10분을 걸어올라 전망대에 도착하면 파도와 함께 일렁이는 빨간 등대

하나가 보이는데, 우리가 흔히 소야도 등대로 알고 있는 웅암 등표다.

 

푸른 바다 위에 덩그러니 떠 있는 붉은 등표를 먼발치서 바라보고 있자면 문득 그리운 사람이 떠오른

. 나는 그를 그리움이라 부르리라, 등대라 부르리라’. 문정희 시인의 시구가 표현하듯 웅암 등표는

썰물물길이 열릴 때 가득 담아뒀던 그리움을 내보낸다. 주변 암초의 존재나 얕은 수심을 알리며,

제를 정벌하기 위해 섬을 거쳐 간 소정방(蘇定方)의 전설이 있는 장군 바위와 함께 소야도의 앞에 서서

섬을 지키고 있다.

 

한편 우리에게 덜 익숙한 본래의 소야도 등대는 섬의 동쪽 끝자락에 숨어있다. 1985년에 지어진 8

모양의 하얀 등대로 웅암 등표가 섬의 전면을 지키고 있다면 이 등대는 섬의 후방을 담당한다. 소야

도 동쪽 해상에 동백도 등대가 서있는 바위섬과 소야도 사이의 좁을 수로를 통과하는 선박들이 전복되

지 않도록 길잡이가 되고 있다.

 

어느 하루, 북적북적함을 피해 서정적 정취에 취하고 싶다면 가장 아끼는 책 한 권을 챙겨 소야도행을

나보면 어떨까. 영화연애소설에 등장한 아름다운 죽노골 해변과 그림 같은 떼뿌루 해수욕장으로

이어진 트레킹 코스를 즐기는 가운데 나 홀로 등대를 마주하노라면 어느새 그리운 사람을 향해 편지

한 통을 띄우는 자신을 발견할지 모른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