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뉴스

정부·업계,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움직임 적극 대응

양자·다자 채널 활용해 우리 측 입장 지속 전달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정부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세탁기 업계와 대책회의를 열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지난 5일(현지시각) ITC는 수입산 세탁기에 대해 산업피해 긍정(affirmative) 판정을 내렸다.

업계는 이번 산업피해 ‘긍정’ 판정이 수입량 제한, 관세부과 등 조치로 이어질 경우 주력시장인 미국 수출에 차질이 불가피해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구제조치 판정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미국에서 열리는 구제조치 공청회에 참석해 정부 의견서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와 업계는 향후 구제조치 판정 과정에서 한국산 제외를 지속 주장해 관철시키는 한편, 세탁기 수입 제한 시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 침해, 제품 가격 상승 등의 부작용 발생이 예상되고 월풀 등 미국 내 세탁기 업계에 심각한 피해가 없었다는 점 등을 지속적으로 강조키로 했다.

또 우리 기업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미국 세탁기 공장 투자를 결정한 사실을 강조하고, 미국 내에서 생산되지 않는 프리미엄 제품과 세탁기 부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치의 부당성을 적극 주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국 내 투자 예정지 주정부 및 의회 관계자, 미국 내 유통업계 등에 우리의 입장을 널리 알리고 19일 미국에서 열리는 공청회 대응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정부는 업계의 요청이 있을 경우 우리 기업의 생산 공장이 있는 베트남 등 이해 당사국과 공조 대응하고, 필요시 양자 및 다자 채널을 활용해 미국 세이프가드에 대한 우리 측 입장과 우려를 지속 전달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