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맑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2.1℃
  • 대구 23.7℃
  • 소나기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4.7℃
  • 맑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3.3℃
  • 맑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뉴스

국내 최초 민간 벤처모펀드 출범…1000억 원 규모 조성

하나금융그룹 100% 출자…10대 초격차 분야 중점 투자
현 정부 첫 벤처대책 발표 이후 1년 만에 실질적인 결실 이어져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방송/박기문기자] 1000억 원 규모의 국내 최초 민간 벤처모펀드가 닻을 올려 민간이 중심이 되는 새로운 벤처투자 시대를 열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서울창업허브 스케일업센터에서 제1호 민간 벤처모펀드를 조성하는 하나금융그룹과 민간 벤처모펀드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민간 벤처모펀드 출범식에서 마중물을 주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뉴스1)


민간 벤처모펀드는 지난해 11월 이번 정부의 첫 번째 벤처대책인 역동적 벤처투자 생태계 조성방안을 통해 발표한 뒤 지난 3월 벤처투자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지난달 19일 시행됐다.

 

벤처모펀드는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다수의 벤처 자펀드에 출자하는 재간접펀드를 의미하며, 모펀드의 안정성, 확장성, 전문성 측면의 강점을 토대로 민간 자본을 벤처투자 시장으로 유입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 벤처모펀드 제도화 이후 하나금융그룹이 첫 번째로 펀드 조성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민간 벤처모펀드 시대 개막을 함께 알렸다.

 

제1호 민간 벤처모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이 100% 출자해 1000억 원 규모로 조성하며, 10대 초격차 분야에 중점 출자·투자해 하나벤처스가 10년 동안 운용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중기부와 하나금융그룹이 함께 민간 중심의 벤처생태계 전환의 마중물을 마련한다는 의미의 ‘마중물 세리머니’를 진행했다.

 

아울러, 한국벤처투자와 하나벤처스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정책 모펀드인 모태펀드를 18년 동안 운용한 한국벤처투자가 하나벤처스에 모펀드 운용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출범행사 이후에는 벤처캐피탈 업계 및 학계와 함께 민간 벤처모펀드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퇴직연금 적립금의 벤처투자조합 출자 허용, 세제혜택 강화 등 민간 벤처모펀드 재원을 두텁게 마련하기 위한 제언과 함께 모펀드의 대형화를 위한 공모형 민간 벤처모펀드 제도 도입의 필요성 등을 논의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민간 벤처모펀드는 장관 취임 이후 벤처기업인의 시각으로 심혈을 기울여 탄생시킨 첫 번째 벤처정책이며 발표 1년 만에 실제 결성까지 이루어져 감격스럽다”고 말하고 “민간 벤처모펀드 1호는 민간 주도 벤처투자 시장을 상징하는 기념비적인 펀드로서 업계의 이정표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중기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의 :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 벤처투자과(044-204-7716)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