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6.2℃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4.7℃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뉴스

부산시·키즈캐슬, <부기>와 <주니토니>로 부산 홍보 함께한다!

◈ 세계적 인기 유튜브 채널 <주니토니> 운영하는 키즈캐슬과의 협업으로 시 소통캐릭터 ‘부기’와 <주니토니> 출연 캐릭터 ‘주니’와 ‘토니’ 활용 부산 홍보 콘텐츠 제작·공개
◈ 부산 홍보 콘텐츠는 총 3편… 오는 25일 오후 6시 애니메이션 ‘부산에 가면’을 시작으로 ‘부산 사투리송’, ‘사투리 퀴즈쇼’가 차례로 <주니토니>, <부산튜브> 채널에 공개돼
◈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후보 도시인 ‘부산’의 다양한 매력 홍보 기대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세계적 인기 유튜브 채널 <주니토니>를 운영하는 키즈캐슬 에듀테인먼트(이하 키즈캐슬)와 어린이 대상 ‘부산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고, 내일(25일)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키즈캐슬 에듀테인먼트는 ‘전세계 아이들에게 새롭고 즐거운 상상거리를 제공한다’는 구호(캐치프레이즈) 아래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브 채널 ‘주니토니’를 운영하는 어린이 콘텐츠 제작사다. 

 

2012년에 개설돼 6개 언어로 운영되고 있는 ‘주니토니’ 채널은 현재 약 500만 명의 구독자와 45억여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국내·외 어린이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주니토니’ 채널에는 동화·동요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영상·음원 콘텐츠가 제공되며, 콘텐츠에는 쌍둥이 꼬마마법사 ‘주니’와 ‘토니’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이번 협업은 키즈캐슬이 부산시에 시 공식 소통캐릭터 <부기>와 유튜브 주니토니 채널 출연 주인공 <주니>와 <토니>를 활용한 부산 홍보 콘텐츠 제작을 먼저 제안했고, 시가 이를 수락함에 따라 성사됐다. 

 

이는 최근 부기를 활용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파리바게뜨 케이크 출시, 각종 부산 홍보 캠페인 등이 대중과 어린이들의 큰 인기를 얻음에 따라, 두 기관의 협업이 상승효과를 가져올 것이라 분석했기 때문이다.

 

부산시와 키즈캐슬이 제작한 부산 홍보 콘텐츠는 총 3편으로 오는 25일 오후 6시 애니메이션 ‘부산에 가면’을 시작으로 ‘부산 사투리송’, ‘사투리 퀴즈쇼’가 차례로 공개된다.  * 부산 사투리송, 사투리 퀴즈쇼 공개 일정 미정

 

모든 영상은 <주니토니> 채널과 <부산튜브> 채널에 동시에 공개된다. 

 

‘부산에 가면’은 부기와 주니, 토니가 부산의 다양한 매력을 신나는 노래와 함께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애니메이션에서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 야경, 송도 해상 케이블카 등 다양한 관광지를 설명하며 아이들의 관심을 끌어낸다. 

 

‘부산 사투리 송’은 부산이 아닌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에게 ‘블루베리 스무디’나 ‘이거 어디까지 올라가는 거예요?’와 같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미있는 부산 사투리 억양으로 입소문 탔던 부산 사투리의 특색을 설명한다.

 

‘사투리 퀴즈쇼’는 서울 어린이와 부산 어린이가 만나 부기와 함께 사투리 퀴즈를 풀어본다. 생소한 사투리를 배워보는 시간을 통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사투리의 가치를 소개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키즈캐슬은 이번 협업 이외에도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부산의 다양한 문화와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어린이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나윤빈 부산시 대변인은 “어린이들이 사랑하는 부기와 주니, 토니가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후보 도시인 ‘부산’의 다양한 매력을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홍보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부산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재미있고 다양한 협업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문체부, ‘K-씨름 진흥 민관합동위원회’ 발족…육성방안 논의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전통스포츠인 씨름을 한국스포츠(K-스포츠)의 대표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걸음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K(케이)-씨름’의 진흥 방안을 논의할 ‘케이-씨름 진흥 민관합동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씨름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전통 스포츠로 지난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 제131호로 지정됐으며 2018년에는 유네스코(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남북 공동으로 등재됐으나 2000년 초반 이후 대형스타 부재와 기술씨름의 쇠퇴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 문체부는 위원회 운영을 통해 전통 스포츠인 씨름을 한국스포츠의 대표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조용만 제2차관이 주재하며 한국씨름연구소 박승한 소장, 이만기 인제대 교수, 이기수 트라스포엔터 대표, 송송화 대한씨름협회 이사 등이 참석했다. 첫 회의에서는 씨름의 전통과 품격 제고, 씨름의 저변 확대, 씨름의 세계화, 씨름의 매력 제고 방안 등이 논의됐다. 구체적으로는 고증을 통해 민속씨름 의례를 재현함으로써 씨름의 품격을 높이는 방안, 씨름의 저변 확대와 기술씨름의 부활을 위해 현재의 백두·한라·금강·태백 등 4체급에 경량급 1체급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