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4.1℃
  • 박무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1.9℃
  • 구름많음대구 -0.2℃
  • 흐림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8.0℃
  • 흐림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뉴스

부산시, 부산경찰청·㈜트렉스타와 「NFC 안심 신발」 개발 및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 11.21. 16:30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협약식 개최… 박형준 시장, 우철문 부산경찰청장, 권동칠 ㈜트렉스타 대표 직접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서명할 예정
◈ 치매노인 정보 담긴 「NFC 안심 신발」 개발·보급·활용 협력… 2025년까지 연간 300명의 배회위험 치매노인 발굴해 우선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NFC 안심 신발」 지원 예정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21일) 오후 4시 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경찰청(청장 우철문), ㈜트렉스타(대표 권동칠)와 「NFC 안심 신발*」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 NFC 태그가 내장된 신발, 10cm 이내 거리 무선 데이터 통신 기술인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기술을 활용해 개인정보를 담을 수 있고 별도 전력이 필요 없어 반영구 사용이 가능

 

이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우철문 부산경찰청장, 권동칠 ㈜트렉스타 대표가 직접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치매노인이 외출할 때 반드시 착용하는 ‘신발’에 가족 연락처 등의 정보를 담아, 거리를 배회하는 치매노인을 발견할 때 이 ‘신발’이 보호자 인계를 위한 매개체가 되면 좋을 것 같다는 일선 현장의 의견이 계기가 됐다.

 

실제로 경찰관 등이 길에서 배회하고 있는 치매노인을 발견할 때 대부분 보호자 연락처를 확인할 수 없었고, 신원 확인을 위한 지문등록도 치매노인의 20.1%만 등록해 그간 신속한 보호자 인계에 애로가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이 체결되면 ▲ 부산 향토기업인 ㈜트렉스타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NFC 안심 신발」을 개발·보급하고 ▲ 부산시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NFC 안심 신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를 지원하는 데 협력한다. ▲ 부산경찰청은 배회 치매노인을 발견했을 때 경찰관 교육, 사례공유 등을 통해 신속한 보호자 인계에 「NFC 안심 신발」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시는 ㈜트렉스타와 협력해 2025년까지 연간 300명의 배회 경험이 있거나 배회 위험이 있는 치매노인을 발굴해 우선순위에 따라 순차적으로 「NFC 안심 신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보급될 「NFC 안심 신발」이 실종 예방을 위한 더욱 촘촘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이바지하고, 치매노인 실종에 대한 가족의 불안감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사회공헌을 위해 「NFC 안심 신발」을 지역 기업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뜻깊을 뿐 아니라, 이번 협약이 시민 안전을 위해 지역 기업과 관이 협력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치매노인 배회 등 실종의 위험으로부터 시민 여러분께서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노인인구 증가와 함께 치매환자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 치매환자 수는 6만6천492명으로 추정되며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발달장애인을 포함 지난해 총 1,762건의 실종신고가 접수됐고, 올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부산시는 16개 구․군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치매예방관리사업 및 실종노인 발생 예방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 이번 협약과 함께 치매노인 실종예방을 위한 GPS 배회감지기 지원, 지문 사전등록제, 배회 인식표 보급 등의 사업을 시행하며 지역의 안심공동체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안 찾아간 금융자산 17조원…금융사 소비자보호기준 개선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금융당국이 숨은 금융자산을 보다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금융회사 소비자보호기준을 개선한다. 찾아가지 않은 예·적금 등 숨은 금융자산만 17조원에 이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금융소비자 안내를 강화하고 담당조직도 지정·운영하도록 제도를 개선한다고 31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을 쉽게 조회하고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지만 규모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말 12조3000억원이었던 숨은 금융자산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6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숨은 금융자산 발생 자체를 예방할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 설정에 대해 안내하기로 했다. 계약 때와 계약기간 중 연 1회 및 만기 직전에 안내하고, 계약기간 중 언제나 고객이 만기 때 자동처리방법을 설정·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숨은 금융자산을 조속히 찾아갈 수 있도록 만기 후 시간경과에 따른 불이익과 함께 숨은 금융자산 조회·환급방법에 대해 안내한다. 만기 때와 만기 후 최초 금리인하 전, 만기 1년 경과 후부터는 연 1회 이상 안내하도록 했으며,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