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
  • 흐림서울 -1.2℃
  • 구름조금대전 -2.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5.9℃
  • 흐림강화 -0.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국회

마약·도박중독 1020대 환자 수, 2017년 대비 각 92%, 127% 늘어

5년 전보다 10대 마약사범은 278% 증가했는데, 마약중독 환자 수는 31% 증가에 불과
전 연령대 마약중독 환자는 약 32%, 도박중독 환자는 약 84% 증가
서영석 의원 “젊은 층 중독 환자 증가추세 꺾어, 더 큰 사회적 비용 발생 막아야 ”

[한국방송/김명성기자] 10대와 20대에서 마약중독과 도박중독으로 치료받은 환자 수가 많이 늘어나며, 젊은 층의 중독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시 정)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 마약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32%, 도박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83.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약중독 환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20대로 5년간 105.6% 증가했다. 10대 마약중독 환자 수는 2017년 16명에서 2021년 21명으로 증가하는 데 그쳤는데, 같은 기간 10대 마약사범 수가 119명에서 450명으로 278.2% 증가한 것을 고려하면 청소년의 마약중독이 치료로 제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또한, 도박중독으로 치료받은 환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는 10대로 2017년 39명에서 2021년 127명으로 225.6% 증가했다. 같은 기간 20대 도박중독 환자도 349명에서 754명으로 116% 증가하며 10대 다음으로 많이 증가했다.

 

2021년 지역별 마약중독 환자 증가세는 2017년 대비 인천이 271.4%, 울산이 260%로 가장 많았으며, 이밖에 서울, 대전, 경기, 전북, 전남, 경남, 세종 모두 환자가 증가했다. 도박중독 환자의 경우 17개 광역단위 모두 5년 전보다 환자 수가 늘었으며, 특히 전남이 462.5%, 전북 316.7%, 대전 315.4%로 순서로 많이 증가했다.

 

서영석 의원은 “대한민국의 마약청정국 지위는 이미 잃었다. 장차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세대인 1020대에서의 마약·도박중독 환자 증가세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지금 막아야지, 그렇지 않으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아야 하는 상황을 마주할 것이다”며 ”마약·도박중독에 대한 예방교육을 제대로 실행하고 동시에, 중독자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 및 재활로 환자들이 중독을 끊고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