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8.6℃
  • 맑음강릉 20.4℃
  • 맑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19.3℃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6.3℃
  • 광주 17.6℃
  • 부산 16.7℃
  • 흐림고창 16.8℃
  • 제주 15.5℃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8.2℃
  • 흐림강진군 16.2℃
  • 구름많음경주시 18.0℃
  • 흐림거제 15.1℃
기상청 제공

뉴스

대통령실 “한·일 정상, 현안 해결해 관계 개선 필요성 공감”

“북핵 심각한 우려 공유…국제사회와 긴밀 협력해 대응”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약식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회담은 유엔 총회장 인근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30분간 진행됐다. 이번 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한일 정상 간 약식회담이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상호 공유하고 있는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또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정상 간에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