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5.5℃
  • 맑음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뉴스

서울소방, 119구급대 인력 재배치... 인명구조 강화하고 출동대 부담 경감

- 25일자로 인명구조 강화, 출동대 부담 경감 등을 위한 인력 재배치 실시
- 119구조대를 7명에서 8명 체계로 전환…재난현장 인명구조 강화
- 1일 11건 이상 출동하는 격무 구급대를 3조 2교대에서 4조 2교대로…
- 금천구 지역 구급출동 수요 충족을 위해 시범으로 119구급센터 설치

 

[서울/박기문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재난현장 인명구조 강화, 현장 출동대 업무 부담 경감 등을 위해 인력 재배치를 실시하였다25() 밝혔다.

 

인력 재배치의 주요 내용은 격무 구급대 42교대 전환 재난현장 인명구조 강화를 위한 구조대 인력 추가 배치 31교대 시범 운영 등이다.

 

구급대원의 출동업무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격무 구급대 15개대를 선정하여 32교대에서 42교대로 전환했다.

 

42교대는 기존 32교대 보다 야간 근무시간이 줄고 휴식시간이 더 보장되는 출동체계이다. 전환에 필요한 인력은 조직 내 인력 재배치를 통해 마련되었다. 이로 인해 구급대원 1명당 근무 부담이 줄어들어 시민에 대한 구급서비스의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의 구급출동은 구급차 1대당 연간 3,334건으로 전국 평균 1,994건 보다 약 1.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급차 1대당 담당 인구 수는 59,730명으로 전국 1위이며 111건 이상 출동하는 격무 구급대 비율도 2019년 기준 21.9%로 전국 평균의 4배였다.

) 전국 구급대 출동 현황(2021)

 

구 분

구급대 수

출동건수(1대당)

부담 인구수

(1대당)

격무구급대 비율*

(11이상/1)

연간

1일 평균

서 울

163개 대

3,334

9.1

59,730

21.9%

전 국

1,579개 대

1,994

5.4

32,703

5.5%

참고 : 격무 구급대 비율은 ’19년 기준 자료임 / 출처: 소방청

 

또한 지역별 구급대 출동 건수, 환자이송 건수 등을 분석하여 효율적인 구급대 재배치를 통해 금천소방서에 119구급센터를 설치한다.

 

소방재난본부는 현장도착율 향상을 위해 구급대만 별도로 배치해 운영하는 119구급센터를 통해 금천구 지역의 증가한 구급출동 수요를 충족하고 양질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재난현장 인명구조 대응력 강화를 위해 7명 출동체계로 운영 중인 14개 소방서의 구조대를 8명 출동체계로 개편했다.

 

화재를 비롯한 각종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의 인명검색은 21조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8명 출동체계는 인명검색조로 최대 4개조를 편성할 수 있게 된다. 이로 인해 조금 더 신속하게 위험에 처한 시민에게 다가갈 수 있게 된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출동대별 업무량 분석, 근무체계 선호도 조사, 현장대원 의견 수렴 및 다각도의 검토를 거쳐 일부 출동대를 선별하여 31교대 근무체계도 시범 운영한다.

서울소방 소속 기관은 소방서 25개소, 119안전센터(화재 진압대) 119개소, 구급대 161개대, 구조대 25개대 등이며 총 소방공무원 인력은 7,436명이다.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금번 근무체계 개편은 시민 중심의 119서비스 강화를 위해 단행했다앞으로도 시대 흐름에 맞춘 능동적인 인력 재배치를 통해 시민의 안전과 생명보호에 만전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전병극 문체부 차관, 한국 디지털 문화정책 유네스코 회원국에 소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문화장관회의’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해 한국의 디지털 문화정책을 소개하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을 펼쳤다. 30일 문체부에 따르면 전 차관은 29일 멕시코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열린 회의에서 첫 의제인 ‘각국의 신규 및 강화된 문화정책’ 기조 발언자로 나섰다. 한국의 디지털 문화기술 발전상과 콘텐츠, 주요 문화정책을 193개 유네스코 회원국에 공유했다. 이날 전 차관은 디지털 발전에 따른 문화 분야 주요 정책과제로 이용자의 접근성 강화와 온라인상에서의 저작권 보호 및 인공지능의 활용, 이해관계자 디지털 교육을 제시하며 우리 정부의 관련 주요 정책과 사례를 소개했다. 전 차관은 “첨단 기술이 예술적 상상력과 결합하며 탈중앙화된 공간에서 이용자들에게 더욱 큰 자유와 권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시대적 변화가 열어주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창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29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