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8.0℃
  • 서울 19.5℃
  • 흐림대전 17.4℃
  • 구름많음대구 15.3℃
  • 맑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5.3℃
  • 맑음제주 19.1℃
  • 흐림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4.0℃
  • 흐림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2.8℃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2022 국제해양영화제, 영화의 전당에서 오는 28일 개막!

◈ 7.28.~7.31. 4일간 영화의 전당에서 개최, 19개국 29편의 다양한 해양 영화 상영
◈ 감독과의 대화, 해양 전문가 강연, 해양 전시·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마련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7월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영화의 전당에서 ‘2022 국제해양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바다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국제해양영화제는 2015년 ‘Sea & See’를 시작으로, 2018년부터는 국제해양영화제(Korea International Ocean Film Festival)로 명칭을 변경하여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바다와 영화의 도시 부산’에 걸맞은 국내 유일의 해양 전문 영화제이다.

 

올해는 19개국에서 총 29편의 해양 영화를 선보인다. 이번 영화제는 ‘바다, 그 풍요의 노래: The Sea of Fertility’라는 주제를 통해 코로나19를 겪어낸 바다의 모습에서 인류와의 아름다운 공존을 꿈꾼다.

 

개막작인 ‘Soul of the Ocean: 풍요의 바다’는 세계적인 수중전문 촬영가 하워드홀이 필리핀, 캘리포니아, 멕시코 등에 사는 경이롭고 아름다운 해양 생물들을 4K 촬영으로 생생하게 담아냈다. 해양생태계 유지를 위한 다양성, 상호의존적인 종의 공동체를 통해 인간과 바다의 조화로움에 대한 질문을 관객들에게 던진다.

 

또한, 주요 상영작인 ‘셀마: 지구의 끝, 극점을 찾아’는 11명의 폴란드 선원이 작은 요트를 타고 남극으로 향하는 놀라운 항해기를 담아냈으며, 마체 야브온스키 감독이 직접 부산을 찾아 관객들과 만난다. 

 

‘태극기 휘날리며’를 연출한 강제규 감독과 함께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인 ‘코다’를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마련되어 있다. 그리고 국내 해양 영화 제작 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 진행된 국제해양영화제 공모전 최종 선정작인 이혁 감독의 ‘갯벌’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개막식 진행을 맡은 배우 ‘김소이’를 비롯하여 부산 바다를 주제로 유튜브 콘텐츠와 시각 예술작품을 제작하는 인플루언서 ‘바다중독자’와 ‘제이통’이 함께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에 나서는 등 영화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해양 영화 외에도 국제 비영리단체 ‘해양관리협의회’(Marine Stewardship Council, MSC) 및 영화제 공식 서포터즈 ‘오션키퍼스’와 함께하는 다양한 해양관련 전시·체험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영화제의 모든 영화 관람료는 일괄 5천 원이며, 오는 20일부터 예매할 수 있다. 예매와 상영작 정보 등 영화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국제해양영화제 공식 누리집(www.kioff.kr)을 참고하면 된다. 

 

조유장 부산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해외영화제 출품작 등 평소에 쉽게 접하지 못하는 다양한 주제의 해양 영화들을 만나 볼 수 있다는 점이 국제해양영화제의 가장 큰 매력”이라며 “영화제를 통해 많은 시민이 바다와 소통하고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